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척기[陟屺] ~ 척등공장[擲騰空杖]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310  
♞척기[陟屺] 시경(詩經) 위풍 척호(陟岵)에 “저 산에 올라 어머니를 생각한다.[陟彼屺兮 瞻望母兮]”하였다.
♞척기[滌器] 전한(前漢)의 사마상여(司馬相如)가 집이 가난하여 아내 탁문군(卓文君)과 함께 쇠코잠방이를 입고 시장에서 술을 팔며 그릇을 닦았다. <漢書 司馬相如傳>
♞척기시[陟屺詩] 척기시는 시경(詩經) 위풍(魏風) 척호(陟岵)의 시를 말하는데, 제2장(章)에 “저 기(屺)에 올라 어머니를 바라노라.”하였다. 기(屺)는 곧 산(山)의 뜻이다.
♞척기첨[陟屺瞻] 효자(孝子)가 집을 떠나면서 어머니를 사모한 데 비유한 말이다. 시경(詩經) 위풍(魏風) 척고(陟岵)에 “저 기(屺)에 올라 어머니를 바라보네.”하였다. 기(屺)는 초목이 무성한 산을 말한다.
♞척기회요[跖耆回夭] 도척은 고대(古代)의 큰 도적의 이름이다. 일설에는 유하혜(柳下惠)의 아우라고도 한다. 안회(顔回)는 공자(孔子)의 제자 가운데 으뜸가는 현인으로서 32세의 나이로 요절하였다.
♞척등공장[擲騰空杖] 당(唐) 도사(道士) 나공원(羅公遠)이 개원(開元) 연간 추석날 밤에 현종(玄宗)을 모시고 궁중에서 달을 구경하다가, 계수나무 지팡이를 공중에 던지니 큰 다리[橋]가 되는지라, 현종을 청하여 함께 올라 월궁(月宮)에 이르렀다 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864 최성지[崔聖止] ~ 최장[催粧] 3342
4863 순공오타운[郇公五朶雲] ~ 순금[舜琴] 3342
4862 가학[駕鶴] ~ 가형[家兄] 3340
4861 육침[陸沈] ~ 육태식[六太息] 3339
4860 삼색도화[三色桃花] ~ 삼생석[三生石] 3338
4859 회광[回光] ~ 회금점슬[回琴點瑟] 3338
4858 착벽인광[鑿壁引光] ~ 착색산[着色山] 3337
4857 개과천선[改過遷善] ~ 개관요[蓋寬饒] 3337
4856 장묘식[場苗食] ~ 장문창[張文昌] 3336
4855 춘치자명[春雉自鳴] ~ 춘휘보하방[春暉報何方] 3335
4854 정위[鄭衛] ~ 정위화학[丁威化鶴] 3333
4853 별재위체[別裁僞體] ~ 별천지[別天地] 3332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