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사지[謝池] ~ 사지금[四知金] ~ 사지오등[死之五等]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592  

사지[謝池] 남조(南朝) ()의 문장가 사혜련(謝惠連)10세에 벌써 글을 잘 지으므로, 족형(族兄)인 사영운(謝靈運)이 편장(篇章)을 지을 때마다 혜련에게서 좋은 말을 얻곤 하였다. 한번은 사영운이 영가서당(永嘉西堂)에서 종일토록 시()를 생각했으나 좋은 구절을 이루지 못했는데, 갑자기 꿈에 족제(族弟)인 혜련(惠連)을 만나 못 둑에 봄풀이 난다[池塘生春草]”라는 구절을 얻고는 매우 만족하게 여겼던 고사에서 온 말이다. <南史 卷十九>

사지[四知] 후한(後漢) 양진(楊震)이 왕밀(王密)을 추천하였더니, 왕밀이 창읍령(昌邑令)으로 가면서 밤에 황금 10()을 품고 가 그에게 주며 어두운 밤에 알 자가 없다.”라 하니, 그가 말하되 하늘이 알고 신이 알고 자네가 알고 내가 아니, 어찌 앎이 없다 하느뇨[天知神知子知我知 何得無知]”라고 하였다 한다. <後漢書 卷54 楊震列傳>

사지금[四知金] 전한(前漢) 말기 사람 양진(楊震)은 청렴하여 사()를 두지 않았다. 그가 왕밀(王密)을 천거하여 창읍령(昌邑令)을 삼았다. 왕밀이 고맙다고 찾아와 10()을 내놓으면서 밤이니 누가 알겠느냐고 하였다. 양진은 하늘이 알고, 신이 알고, 내가 알고 자네 또한 알지 않는가?”라 하고 꾸짖었다.

사지당몽[謝池塘夢] 남조(南朝) () 나라의 시인 사영운(謝靈運)이 집안의 아우 사혜련(謝惠連)의 시를 늘 칭찬했는데, 하루는 뜨락의 연못 가에서 종일 신음만 하며 시를 짓지를 못하다가, 깜박 잠이 들어 혜련을 보고 깨어나서는 연못가에 봄풀이 돋는구나[池塘生春草]”라는 시구를 얻어 뛰어난 시구라고 감탄했다 한다.

사지오등[死之五等] 죽음의 다섯 등급이라는 뜻으로, 고대 시절 사람의 다섯 등급에 의해 죽음의 명칭을 달리한다는 의미. 곧 왕은 붕(), 제후는 훙(), 대부는 졸(), 선비는 불록(不錄), 서민은 사()라 칭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804 천엽연화[千葉蓮花] ~ 천오[天吳] ~ 천우교목[遷于喬木] 1597
4803 천학비재[淺學菲才] ~ 천향[天香] ~ 천형[踐形] 1599
4802 천막[天幕] ~ 천망불루[天網不漏] ~ 천망자속망[天亡自速亡] 1600
4801 창귀[倀鬼] ~ 창낭고설가[滄浪鼓枻歌] ~ 창두군[蒼頭軍] 1601
4800 창해구석[滄海驅石] ~ 창해군[倉海君] ~ 창해일속[滄海一粟] 1606
4799 차녀[姹女] ~ 차대질[嗟大耋] ~ 차복배중록[且覆杯中淥] 1608
4798 척리도환[隻履徒還] ~ 척벽비보[尺璧非寶] ~ 척사욕[擲梭辱] 1615
4797 책객[冊客] ~ 책기지심[責己之心] ~ 책비[責備] 1627
4796 집집[湒湒] ~ 집편[執鞭] ~ 집편지사[執鞭之士] 1632
4795 중서자[中庶子] ~ 중석[重席] ~ 중선[仲宣] 1634
4794 천책부[天策府] ~ 천촌만락[千村萬落] ~ 천추소자유[千秋蘇子遊] 1643
4793 삼숙[三宿] ~ 삼숙상하지연[三宿桑下之戀] ~ 삼숙출주[三宿出晝] 1646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