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사지[謝池] ~ 사지금[四知金] ~ 사지오등[死之五等]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325  

사지[謝池] 남조(南朝) ()의 문장가 사혜련(謝惠連)10세에 벌써 글을 잘 지으므로, 족형(族兄)인 사영운(謝靈運)이 편장(篇章)을 지을 때마다 혜련에게서 좋은 말을 얻곤 하였다. 한번은 사영운이 영가서당(永嘉西堂)에서 종일토록 시()를 생각했으나 좋은 구절을 이루지 못했는데, 갑자기 꿈에 족제(族弟)인 혜련(惠連)을 만나 못 둑에 봄풀이 난다[池塘生春草]”라는 구절을 얻고는 매우 만족하게 여겼던 고사에서 온 말이다. <南史 卷十九>

사지[四知] 후한(後漢) 양진(楊震)이 왕밀(王密)을 추천하였더니, 왕밀이 창읍령(昌邑令)으로 가면서 밤에 황금 10()을 품고 가 그에게 주며 어두운 밤에 알 자가 없다.”라 하니, 그가 말하되 하늘이 알고 신이 알고 자네가 알고 내가 아니, 어찌 앎이 없다 하느뇨[天知神知子知我知 何得無知]”라고 하였다 한다. <後漢書 卷54 楊震列傳>

사지금[四知金] 전한(前漢) 말기 사람 양진(楊震)은 청렴하여 사()를 두지 않았다. 그가 왕밀(王密)을 천거하여 창읍령(昌邑令)을 삼았다. 왕밀이 고맙다고 찾아와 10()을 내놓으면서 밤이니 누가 알겠느냐고 하였다. 양진은 하늘이 알고, 신이 알고, 내가 알고 자네 또한 알지 않는가?”라 하고 꾸짖었다.

사지당몽[謝池塘夢] 남조(南朝) () 나라의 시인 사영운(謝靈運)이 집안의 아우 사혜련(謝惠連)의 시를 늘 칭찬했는데, 하루는 뜨락의 연못 가에서 종일 신음만 하며 시를 짓지를 못하다가, 깜박 잠이 들어 혜련을 보고 깨어나서는 연못가에 봄풀이 돋는구나[池塘生春草]”라는 시구를 얻어 뛰어난 시구라고 감탄했다 한다.

사지오등[死之五等] 죽음의 다섯 등급이라는 뜻으로, 고대 시절 사람의 다섯 등급에 의해 죽음의 명칭을 달리한다는 의미. 곧 왕은 붕(), 제후는 훙(), 대부는 졸(), 선비는 불록(不錄), 서민은 사()라 칭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780 사지[謝池] ~ 사지금[四知金] ~ 사지오등[死之五等] 1326
4779 창외청산[窓外靑山] ~ 창우철검[倡優鐵劍] ~ 창유소만리[搶楡笑萬里] 1331
4778 삼자각모외[三子各慕外] ~ 삼자부[三字符] ~ 삼잔[三孱] 1333
4777 책객[冊客] ~ 책기지심[責己之心] ~ 책비[責備] 1333
4776 척안[隻眼] ~ 척안곤붕등유희[斥鷃鵾鵬等遊戱] ~ 척안하증선대붕[斥鷃何曾羨大鵬] 1335
4775 지상담병[紙上談兵] ~ 지생모[紙生毛] ~ 지성설적상[至誠說狄相] 1336
4774 질발[叱撥] ~ 질상담[迭相擔] ~ 질석제형[叱石弟兄] 1337
4773 철삭은구[鐵索銀鉤] ~ 철석간장[鐵石肝腸] ~ 철숙음수[啜菽飮水] 1342
4772 당가사[黨家事] ~ 당계[棠溪] ~ 당계곡[唐鷄曲] 1343
4771 천짐저창[淺斟低唱] ~ 천착[穿鑿] ~ 천참[天塹] 1343
4770 채모팽기[蔡謨蟛蜞] ~ 채묵[蔡墨] ~ 채미인[採薇人] 1348
4769 진구[秦篝] ~ 진군[眞君] ~ 진궁삼월홍염렬[秦宮三月紅焰烈] 1349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