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백구맹[白鷗盟] ~ 백구시[白駒詩]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560  
♞백구맹[白鷗盟] 백구(白鷗)의 맹세, 즉 전원으로 돌아가 살리라던 맹세. 열자(列子) 황제(黃帝)에, “바닷가에 사는 어떤 사람이 갈매기를 몹시 좋아하여 매일 아침 갈매기와 놀았는데, 날아와서 노는 갈매가가 백 마리도 넘었다. 그의 아버지가 ‘내가 들으니 갈매기들이 모두 너와 함께 논다고 하는데, 너는 그 갈매기를 잡아오라. 나 역시 갈매기를 좋아한다.’하였다. 그 다음 날 바닷가로 나가니 갈매기들이 위에서 날면서 아래로 내려오지 않았다.”하였다. 이를 인해서 후대에는 마음을 툭 터놓고 상대를 대하거나, 세상을 피하여 은둔한다는 뜻으로 쓰이게 되었다.
♞백구소우[白鷗疏雨] 작자 불명의 옛 시조에, “묻노라 저 선사야, 관동 풍경 어떻더니, 명사십리(明沙十里)에 해당화는 붉어 있고, 원포(遠浦)에 양양백구(兩兩白鷗)는 비소우(飛疎雨)를 하더라.”하였다.
♞백구시[白駒詩] 백구시는 시경(詩經) 소아(小雅) 백구(白駒)편을 말한다. 이 시는 현자(賢者)가 타고 온 흰 망아지가 농장의 농작물을 뜯어먹었다는 핑계로 말을 묶어 놓아 떠나가지 못하게 한다는 내용인데, 곧 제왕(帝王)의 부름에 뜻이 없음을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5129 종남엄로[終南儼老] ~ 종두득두[種豆得豆] 4589
5128 취우[驟雨] ~ 취우혼처총허명[吹竽混處摠虛名] 4588
5127 희사점촉화[喜事占燭華] ~ 희생[犧牲] 4586
5126 가리[假吏] ~ 가림[嘉林] ~ 가매[假寐] 4585
5125 강호[羌胡] ~ 강호상망[江湖相忘] 4579
5124 가분[加分] ~ 가불원[柯不遠] 4578
5123 장읍평원군[長揖平原君] ~ 장의[張儀] ~ 장이, 진여[張耳, 陳餘] 4575
5122 기영[耆英] ~ 기영회[耆英會] 4573
5121 당고[黨錮] ~ 당구삼년폐풍월[堂狗三年吠風月] ~ 당귀[當歸] 4573
5120 백패[白牌] ~ 백포[白袍] 4571
5119 속서[俗書] ~ 속수일편[涑水一篇] 4568
5118 목란[木蘭] ~ 목란주[木蘭舟] 4567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