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설망어검[舌芒於劍] ~ 설부[雪賦] ~ 설부[說郛]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098  

설망어검[舌芒於劍] 혀가 칼보다 날카롭다. 논봉(論鋒)이 날카로움을 뜻한다. 매서운 변설(辯舌)을 일컫는 말이다. 설망우검(舌芒于劍).

설망우검[舌芒于劍] 혀가 칼보다 날카롭다는 뜻으로, 논봉(論鋒)이 날카로움을 말한다.

설미[褻味] 맛있게 요리한 음식을 말한다.

설부[雪賦] 눈을 읊은 부. () 나라 양 효왕(梁孝王)이 토원(兎園)에다 술자리를 마련해 놓고 추양(鄒陽매승(枚乘사마상여(司馬相如)를 불렀다. 때마침 싸락눈이 내리다가 이내 함박눈이 펑펑 쏟아졌다. 양왕은 북풍시(北風詩)와 남산시(南山詩)을 읊고 나서 상여에게 설경(雪景)을 읊게 하니, 상여는 곧 설부(雪賦)를 지었다. 상여의 설부를 본 추양은 충심으로 감탄하고, 그 설부를 한 번 읊고 나서 설부의 끝을 이어 적설가(積雪歌)를 지었다. 양왕은 그 적설가를 한 번 읊조리고 나서 매승에게도 한 편 짓게 하니, 매승은 난(; 終章)을 지었던 것이다. 사마상여는 자는 장경(長卿). 그의 작품에는 자허부(子虛賦상림부(上林賦대인부(大人賦)가 유명한다. 추양은 변사(辯士)로 유명한다. 매승은 자는 숙(), 문장에 뛰어났다.

설부[說郛] () 나라 도종의(陶宗儀)가 찬술한 총서(叢書)의 서명으로 120권이다. () 나라 요안(姚安도정(陶珽) 등이 보완하였다. 내용은 역대의 소설(小說사지(史志) 등이 망라되었으며, 부분별로 저자가 각기 명기되어 있다. 공씨(孔氏)의 잡설(雜說)은 이 중에 한 부분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864 무[武] ~ 무가무불가[無可無不可] ~ 무감유해주[無監有蟹州] 3085
4863 하회고택[河回故宅] ~ 하후씨이송[夏后氏以松] ~ 하후영[夏侯嬰] 3080
4862 자하상[紫霞觴] ~ 자하성[紫霞城] 3077
4861 사석위호[射石爲虎] ~ 사선정[四仙亭] 3076
4860 건령[建瓴] ~ 건산[蹇産] 3076
4859 대아[大雅] ~ 대아형경소아영[大兒荊卿小兒贏] 3075
4858 맥상[陌上] ~ 맥상화곡[陌上花曲] 3075
4857 거교[鉅橋] ~ 거노정[去魯情] 3074
4856 희씨[姬氏] ~ 희양[餼羊] 3072
4855 헐후[歇後] ~ 혁결[革抉] 3072
4854 회음후[淮陰侯] ~ 회인탈[恢刃奪] 3070
4853 풍화[風花] ~ 풍후[風后] 3069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