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우군진적[右軍眞蹟] ~ 우기동조[牛驥同皁]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701  
♞우군진적[右軍眞蹟] 우군(右軍)은 동진(東晉)의 서예가 왕희지(王羲之)를 가리킨다. 그가 우군장군(右軍將軍)을 지냈기 때문이다. 그는 해(楷)․행(行)․초(草)의 체(體)에 모두 뛰어났는데, 특히 행서의 난정서(蘭亭序)와 해서(楷書)의 악의론(樂毅論)이 유명하다.
♞우군풍류[右軍風流] 우군(右軍)은 진(晉) 나라 때 우군장군을 지낸 명필 왕희지(王羲之)를 가리킨다. 당시 풍류가 높던 왕희지를 비롯하여 손작(孫綽)․사안(謝安) 등 명사 40여 명이 난정(蘭亭)에 모여 수계(修禊)를 하고, 곡수에 술잔을 띄워 마시고 시를 읊으며 즐겼는데, 이때 지은 시들을 모아 시집을 만들고 왕희지가 그 서문을 썼는 바, 그 서문에 “비록 음악까지 연주하는 성대한 연회는 아닐지라도 술 한 잔 마시고 시 한 수 읊는 것도 또한 그윽한 정을 펴기에 충분하다.”한 데서 온 말이다. <蘭亭集序>
♞우군환아[右軍換鵝] 왕희지(王羲之)의 벼슬이 우군장군(右軍將軍)이었다. 그는 거위[鵝]를 좋아하였는데, 산음(山陰)의 도사(道士)가 여러 마리를 가졌으므로, 희지가 요구하니 도사가, “황정경(黃庭經) 한 벌을 써 주면 바꾸겠소.”하므로 가서 황정경(黃庭經)을 써 주고는 거위를 농에 넣어 돌아왔다.
♞우권[右券] 고대 중국에서 계약을 할 때 계약서를 둘로 나누어 채무자와 채권자가 각각 보관했다. 채권자는 계약서의 오른쪽이나 왼쪽 중 한 쪽을 가지고 채무자에게 돈의 변제를 요구했다.
♞우기동조[牛驥同皁] 걸음이 느린 소와 천리마가 같은 마구간에 매여 있다는 뜻으로, 불초한 사람과 준재를 같이 취급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또는 어진 사람과 어리석은 사람이 같은 대우를 받는 것을 일컬어 비유한 말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490 승란[乘鸞] ~ 승로사랑[承露絲囊] 2709
4489 혁노[赫怒] ~ 혁화[革華] 2709
4488 거조[擧條] ~ 거진미삼갱[居陳未糝羹] 2707
4487 관과[灌瓜] ~ 관괴[菅蒯] 2707
4486 춘빙루화[春氷鏤花] ~ 춘수훤화[椿樹萱花] 2706
4485 태을려[太乙藜] ~ 태음[太陰] 2706
4484 풍진[風塵] ~ 풍청사현도[風淸思玄度] 2706
4483 후망[厚亡] ~ 후목불가조[朽木不可雕] 2704
4482 조중봉[趙重峯] ~ 조진여[趙陳予] 2704
4481 우군진적[右軍眞蹟] ~ 우기동조[牛驥同皁] 2702
4480 축성사[築城司] ~ 축실[築室] 2702
4479 평강화월[平康花月] ~ 평로[平路] 2702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