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두방[杜房] ~ 두보배두견[杜甫拜杜鵑]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011  
♞두방[杜房] 당 태종(唐太宗) 때의 명재상 두여회(杜如晦)와 방현령(房玄齡)을 말한다.
♞두번천[杜樊川] 번천은 당(唐) 나라 두목(杜牧)의 호이다.
♞두병[斗柄] 두병은 북두칠성의 손잡이를 뜻한 것인데 북두성이 바가지[杓] 형태로 생겼다 하여 다섯째에서 일곱째 별까지의 셋을 가리켜 손잡이라 한다.
♞두보[杜甫] 중국 당(唐)나라 시인. 자는 자미(子美), 호는 소릉(少陵). 소릉이라고 불리는 것은, 장안(長安) 남쪽 근교의 소릉(小陵)이 선조의 출신지인 데서 유래한다. 하남성(河南省) 공현(鞏縣)을 본거지로 하는 소호족(小豪族) 출신. 중국 최고의 시인이라는 뜻에서 시성(詩聖), 이백(李白)과 아울러 일컬을 때는 이두(李杜), 당나라 말기의 두목(杜牧)에 견줄 때는 노두(老杜)․대두(大杜)라 불린다. 먼 조상에 진(晉)나라 초기의 위인 두예(杜預)가 있고 당(唐)의 초기 시인 두심언(杜審言)은 조부이다.
♞두보[杜保] 후한(後漢) 때 사람으로 자는 계량(季良)인데, 자로써 행세(行世)하였다. 그는 특히 의협심이 강하기로 유명하였다. <後漢書 卷二十四>
♞두보배두견[杜甫拜杜鵑] 당(唐) 나라의 두보가, 금수들조차도 촉제(蜀帝)의 혼(魂)이 화하여 된 새인 두견새에 대해서는 존경을 표하는데 사람으로서 천자를 존경하지 않으니 새만도 못하다는 내용으로 두견행(杜鵑行)을 지어서 세상의 인심이 나쁨을 한탄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756 장낙[長樂] ~ 장니[障泥] 3048
4755 종금시부고[從今矢不告] ~ 종남산[終南山] 3048
4754 개방산법[開方算法] ~ 개빈[介賓] 3048
4753 은궐[銀闕] ~ 은규[銀虯] 3047
4752 습재[習齋] ~ 습착치[習鑿齒] 3046
4751 풍각[風角] ~ 풍간요설[豐干饒舌] 3046
4750 회선[回仙] ~ 회심지처불필재원[會心之處不必在遠] 3044
4749 맹견명[孟堅銘] ~ 맹공작[孟公綽] 3042
4748 석천[石川] ~ 석탄[石灘] 3040
4747 현경[玄經] ~ 현관[玄關] 3040
4746 관과[灌瓜] ~ 관괴[菅蒯] 3040
4745 생공[生公] ~ 생금린[生金鱗] 3039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