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양지[兩地] ~ 양지삼천[兩地參天] ~ 양지양능[良知良能]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754  

양지[兩地] 양지는 지수(地數)2를 말하고 삼천(參天)은 천수(天數)3을 말한 것으로, 지수 2와 천수 3을 서로 곱하면 6[六同]이 된다.

양지[良知] 배우지 않고 알 수 있는 타고난 지능. 양명학(陽明學)에서의 마음의 본체.

양지[養志] 부모의 뜻에 맞추어 봉양하는 것을 말한다. 맹자(孟子) 이루 상에 증자(曾子)는 그의 아버지 증점(曾點)을 봉양할 적에 반드시 술과 고기를 장만하고는 식사가 끝나면 반드시 누구에게 주지 않으시렵니까?’ 하고 물었으며, 또한 남은 것이 있느냐?’ 물으면 반드시 있습니다하였으니, 이는 뜻을 맞추어 봉양한 것이다. 그 후 증원(曾元)은 그의 아버지 증자를 봉양하게 되자, 반드시 술과 고기를 장만했으나 누구에게 줄 것을 묻지도 않으며, 남았는가 하고 묻더라도 반드시 없다고 하였으니, 이는 다시 드리기 위한 것으로 구체만을 봉양한 것[養口體]이다.” 하였다.

양지[楊枝] 양지(楊枝)는 당() 나라 때 백거이(白居易)의 애첩인 소만(小蠻)의 별명인데, 소만은 특히 춤을 잘 추었다 한다.

양지[讓之] 질책하다. 나무라다.

양지삼천[兩地參天] 삼천양지(參天兩地)와 같은 말로서 하늘의 숫자는 홀수인 3이고 땅의 숫자는 짝수인 2라는 뜻인데 주역(周易) ()에서 숫자를 설정한 것이다. 천지 이치를 말한다. 주역(周易) 설괘(說卦)하늘은 3이고 땅은 2로서 서로 숫자가 어울린다.[參天兩地而倚數]”라고 하였다.

양지양능[良知良能] 맹자(孟子) 진심 상(盡心上)에 나오는 말로, 배우지 않고도 알고 행할 수 있는 천부적인 지능(知能)을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5237 양지[兩地] ~ 양지삼천[兩地參天] ~ 양지양능[良知良能] 4755
5236 자한[子罕] ~ 자항[慈航] 4753
5235 충하[充虛] ~ 췌췌[惴惴] 4753
5234 개사[開士] ~ 개선광정[改善匡正] 4745
5233 취락궁[聚樂宮] ~ 취만부동[吹萬不同] 4744
5232 범존초망[凡存楚亡] ~ 범중엄[范仲淹] 4743
5231 십무[十畝] ~ 십상팔구[十常八九] 4743
5230 취검[炊劒] ~ 취굴주[聚窟洲] 4742
5229 장석[丈席] ~ 장석음[莊舃吟] 4742
5228 고반[考槃] ~ 고병[高棅] 4740
5227 추풍[追風] ~ 추풍선[秋風扇] 4739
5226 축암[築巖] ~ 축원령[逐原鴒] 4739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