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각원[覺苑] ~ 각인각색[各人各色]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300  
♞각원[覺苑] 부처가 살고 있는 정토(淨土), 또는 마음을 이른다.
♞각월[覺月] 달과 같이 밝게 깨달은 불성(佛性).
♞각월수좌[覺月首座] 일명 각훈(覺訓). 호는 고양취곤(高陽醉髡)인데, 화엄수좌(華嚴首座)라고도 한다. 글을 잘했고 저서에는 해동고승전(海東高僧傳)이 있다.
♞각유신[覺有神] 옛 시(詩)에, “시가 이루어지는 것이 신이 있는 것 같다[詩成若有神].”란 구절이 있다.
♞각응가[角鷹歌] 강초공화각응가(姜楚公畵角鷹歌)의 약칭으로 전문은 다음과 같다. “楚公畵鷹鷹戴角 殺氣森森到幽朔 觀者貪愁掣臂飛 畵師不是無心學 此鷹寫眞在左綿 却嗟眞骨遂虛傳 梁間鷰雀休驚怕 亦未搏空上九天”.
♞각인각색[各人各色] 사람의 얼굴모습이 각각 다른 것과 같이 사람의 마음도 천차만별이며 같지 않다는 것을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876 단표[簞瓢] ~ 단필[丹筆] 3330
4875 삼종[三終] ~ 삼종지의[三從之義] 3330
4874 최성지[崔聖止] ~ 최장[催粧] 3330
4873 순공오타운[郇公五朶雲] ~ 순금[舜琴] 3330
4872 개과천선[改過遷善] ~ 개관요[蓋寬饒] 3330
4871 현노[賢勞] ~ 현담[玄談] 3328
4870 회광[回光] ~ 회금점슬[回琴點瑟] 3328
4869 정위[鄭衛] ~ 정위화학[丁威化鶴] 3327
4868 삼색도화[三色桃花] ~ 삼생석[三生石] 3326
4867 착벽인광[鑿壁引光] ~ 착색산[着色山] 3324
4866 건령[建瓴] ~ 건산[蹇産] 3324
4865 은교[銀橋] ~ 은구철삭[銀鉤鐵索] 3323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