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오봉[梧鳳] ~ 오봉루[五鳳樓] ~ 오부[五部]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534  

오봉[梧鳳] 오봉은, 시경(詩經) 대아(大雅) 권아(卷阿)봉황이 우는구나. 저 높은 언덕에서, 오동나무 자라누나. 저 산의 동쪽에서[鳳凰鳴矣 于彼高岡 梧桐生矣 于彼朝陽]”라고 하였는데, 이를 인해 후대에는 정교(政敎)가 화협(和協)하여 천하가 태평한 것을 뜻하게 되었다.

오봉[五峯] 이호민(李好閔)의 호이다.

오봉루[五鳳樓] 양 태조(梁太祖)가 낙양(洛陽)에 건축한 대단히 큰 누각인데, 전하여 문장(文章)을 잘 지은 대문장(大文章)에 비유한다.

오부[五部] 개경(開京)을 동부·서부·남부·북부·중부의 다섯 구역으로 나누었던 것을 가리킨다.

오부[五父] 아버지로써 섬겨야 할 다섯 사람으로 實父(실부), 養父(양부), 繼父(계부), 義父(의부), 師父(사부)이다.

오부[烏府] 어사(御史)가 있는 곳. 어사대(御史臺) 즉 어사가 있는 관청이니 즉 현재의 감사원이다. 옛날 어사대(御史臺) 앞 나무에 까마귀가 많이 모였다 하여 이렇게 말한다. <漢書 朱博傳>

오부[五部] 조선시대에 한성(漢城)에다 중(···북의 오부를 두고, 부에는 49()을 설치하여 소송(訴訟금화(禁火택지(宅地도로(道路) 등의 사무를 관장하게 하였다. <大典會通 吏典>

 

 



번호 제     목 조회
424 육침[陸沈] ~ 육태식[六太息] 3519
423 강호연파[江湖煙波] ~ 강호지인[江湖之人] 3520
422 척령[鶺鴒] ~ 척령최령[鶺鴒摧翎] 3520
421 최성지[崔聖止] ~ 최장[催粧] 3520
420 별파[撇波] ~ 별학조[別鶴操] 3521
419 조침상[弔沈湘] ~ 조포[朝飽] 3523
418 필경[筆耕] ~ 필부[匹夫] 3523
417 손수경[孫守卿] ~ 손신[損神] 3524
416 쌍조[雙鳥] ~ 쌍주[雙珠] 3525
415 계견료운간[鷄犬鬧雲間] ~ 계구[鷄毬] 3525
414 결자해지[結者解之] ~ 결하지세[決河之勢] 3525
413 과라[蜾蠃] ~ 과물탄개[過勿憚改] 3525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