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운몽부족탄[雲夢不足呑] ~ 운몽탄흉장[雲夢呑胸腸] ~ 운문흥[雲門興]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928  

운몽부족탄[雲夢不足呑] 가슴 속이 매우 광대함을 비유한 말. 운몽은 초() 나라에 있는 사방 9백 리의 큰 늪을 이르는데, 사마상여(司馬相如)의 상림부(上林賦)…… 운몽 같은 늪 8~9개를 삼키어도 가슴속에 조금도 걸리는 것이 없었다.”고 한 데서 온 말이다. <漢書 司馬相如傳>

운몽죽[雲夢竹] 조식(曹植)이 오질(吳質)에게 보낸 편지에 운몽의 대나무를 베어 피리[]를 만들고, 사빈(泗濱)의 가래나무를 베어 쟁()을 만들었다.”라고 하였다.

운몽탄흉장[雲夢呑胸腸] 흉중(胸中)이 극히 광대해짐을 이른다. () 나라 때 사마상여(司馬相如)의 상림부(上林賦)사방이 9백 리가 되는 초() 나라 운몽택(雲夢澤)과 같은 것을 8, 9개나 삼키어도 가슴속에 전혀 걸리는 것이 없었다.”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漢書 卷五十七>

운문[雲門] 선문 오종(禪門五宗)의 하나인 운문종(雲門宗)을 가리킨다.

운문[雲門] 황제(黃帝)가 지었다는 악곡(樂曲)의 이름이다. 그 뜻은 대체로 구름이 불어와 사방을 덮어 주는 것이 마치 임금의 덕이 입혀지지 않은 데가 없는 것과 같음을 칭송한 것이다. <周禮 春官 大司樂>

운문산[雲門山] 절강성(浙江省)에 있는 산명인데, 남제 무제(南齊武帝) 때에 은사 하윤(何胤)이 여기에 은거하면서 학도들을 교수(敎授)하였다 한다.

운문흥[雲門興] 운문(雲門)은 중국 절강성(浙江省) 소흥(紹興) 남쪽에 있는 산 이름으로, () 나라 왕적(王籍)이 이 산을 좋아하여 노닐면서 벼슬살이도 잊어버리고 몇 달 동안이나 돌아오지 않았다고 한다.<梁書 文學傳下 王籍> 참고로 소식(蘇軾)의 시에 高懷却有雲門興 好句眞傳雪竇風이라는 구절이 있다.<蘇東坡詩集 卷32 再和幷答楊次公>

 

 



번호 제     목 조회
4769 답가[踏歌] ~ 답렵[踏獵] ~ 답습[踏襲] 1928
4768 운몽부족탄[雲夢不足呑] ~ 운몽탄흉장[雲夢呑胸腸] ~ 운문흥[雲門興] 1929
4767 참수[饞守] ~ 참승초종[驂乘初終] ~ 참인투유호[讒人投有昊] 1933
4766 왕황후[王皇后] ~ 왕회[王會] ~ 왕회[王恢] 1934
4765 아박수[兒拍手] ~ 아배각[兒輩覺] ~ 아부[餓夫] 1936
4764 창해구석[滄海驅石] ~ 창해군[倉海君] ~ 창해일속[滄海一粟] 1936
4763 삼호[三號] ~ 삼호[參乎] ~ 삼호가보[三戶可報] 1939
4762 척리도환[隻履徒還] ~ 척벽비보[尺璧非寶] ~ 척사욕[擲梭辱] 1941
4761 기해[祁奚] ~ 기현[夔蚿] ~ 기현국[夔玄國] 1942
4760 섬곡회도[剡曲廻棹] ~ 섬곡회도거[剡曲迴棹去] ~ 섬굴계[蟾窟桂] 1944
4759 인거희[人去稀] ~ 인경등여두[藺卿膽如斗] ~ 인공자취서계[引公子就西階] 1945
4758 부량가[浮梁賈] ~ 부로행간로면유[父老行看露冕遊] ~ 부림[傅霖] 1946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