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벌목[伐木] ~ 벌무[伐武]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417  
♞벌목[伐木] 벌목은 시경(詩經)의 편명인데, 서로 벗을 찾는 새들의 울음소리로 흥을 일으켜 사람 사이의 우정을 노래하고 있다. 시경(詩經) 소아(小雅) 벌목서(伐木序)에 의하면, 벌목편은 친구간에 연락(燕樂)하는 노래로서 사람은 누구나 친구가 없이는 성공할 수 없으므로 서로 친목하며 저버리지 않는다는 뜻이라고 하였다.
♞벌목구우[伐木求友] 빈객을 초청하는 것을 비유한 말이다. 시경(詩經) 소아(小雅) 벌목(伐木)에 “쩡쩡 나무를 찍거늘, 새가 앵앵 울도다. ……저 새를 보니, 새도 벗을 부르는데, 더구나 우리 사람들이 벗을 찾지 않을쏜가.[伐木丁丁 鳥鳴嚶嚶……相彼鳥矣 猶求友聲 矧伊人矣 不求友生]”한 데서 온 말이다.
♞벌목시[伐木詩] 친척과 벗들을 모아놓고 연회할 적에 부르는 시이다. 친구에 대한 그리운 생각. 시경(詩經) 소아(小雅) 벌목(伐木)에 “나무를 벰이여! 새들이 우는구나. 새들이 움이여! 그 벗을 부르는 소리구나[伐木丁丁 鳥鳴嚶嚶 嚶其鳴矣求其友聲].”하였다.
♞벌목장[伐木章] 시경(詩經) 소아(小雅)의 편명(篇名)으로 친구간의 우정을 읊은 시이다.
♞벌목편[伐木篇] 친구간의 우정을 노래한 시경(詩經) 소아(小雅)의 편명으로, 그중에 “저 새들을 보게나, 저들도 벗을 찾지 않나. 하물며 사람인 우리들이 벗을 찾지 않을손가.[相彼鳥矣 猶求友聲 伊人矣 不求友生]”라는 표현이 있다.
♞벌무[伐武] 武勇을 뽐냄.
 
 



번호 제     목 조회
425 범래무[范萊蕪] ~ 범려주[范蠡舟] 2980
424 범노[范老] ~ 범두선[犯斗仙] 2843
423 범관[范寬] ~ 범국진[泛菊辰] 2812
422 범간[帆竿] ~ 범공징청[范公澄淸] 3009
421 벌봉전[罰捧(俸)錢] ~ 벌주[罰籌] 3141
420 벌목[伐木] ~ 벌무[伐武] 3418
419 벌가[伐柯] ~ 벌단편[伐檀篇] 3038
418 번형[薠蘅] ~ 번후[樊侯] 2707
417 번쾌[樊噲] ~ 번풍[番風] 2823
416 번지[樊遲] ~ 번천[樊川] 3884
415 번운복우[飜雲覆雨] ~ 번중[樊重] 3995
414 백혼무[伯昏瞀] ~ 백희[百戱] 2798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