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범래무[范萊蕪] ~ 범려주[范蠡舟]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944  
♞범람[氾濫] 물이 흘러 넘친다.
♞범래무[范萊蕪] 후한(後漢) 환제(桓帝) 때 범염(范冉)이 내무(萊蕪)의 장관으로 부름을 받고도 응하지 않고, 그 뒤 누차 태위부(太尉府)와 시어(侍御)로 임명받았어도 나아가지 않은 채, 적빈(赤貧)을 감수하며 살았으므로, 당시 사람들이 “시루 속에 먼지 나는 범사운이요, 솥 속에 물고기 헤엄치는 범래무로다.[甑中生塵范史雲 釜中生魚范萊蕪]”라고 노래하였다 한다. 사운(史雲)은 범염의 자(字)이다. <後漢書 卷111>
♞범려[范蠡] 춘추 시대 월(越)의 대부로 자는 소백(少伯)이다. 월왕 구천(越王句踐)을 도와 적국인 오(吳)를 멸망시키기 위한 계획으로 서시(西施)라는 미인을 오왕 부차(吳王夫差)에게 바치니, 부차는 서시에게 고혹되어 정치를 돌보지 않다가 끝내 월에게 망하였다. 공을 이룬 다음 “큰 명예 밑에는 오래 있기 어렵다.”하고는 오궁(吳宮)에 있던 서시를 데리고 오호(五湖)에 배를 띄워 제(齊) 나라에 가서 치이자피(鴟夷子皮)라고 변성명하고 많은 돈을 벌었다. 제 나라에서는 그가 어질다는 말을 듣고 승상(丞相)을 삼으려고 했지만, 그는 재물을 흩어버리고 다시 제 나라를 떠나 도(陶)란 곳에 머물러 살며, 도주공(陶朱公)이라고 자호(自號)하였다. 그는 도에서도 많은 돈을 벌어 큰 부자로 살다가 그 곳에서 천명으로 죽었다 한다. <史記 范蠡傳>
♞범려선[范蠡船] 범려는 춘추 시대 월왕 구천(越王句踐)의 신하인데, 월 나라의 원수인 오(吳) 나라를 멸망시키고 나서는 즉시 성명을 고치고서 배를 타고 강호(江湖)에 떠서 유유자적했던 데서 온 말이다.
♞범려주[范蠡舟] 범려(范蠡)는 춘추 시대 초(楚) 나라 사람인데, 일찍이 월왕(越王) 구천(句踐)을 도와서 오(吳) 나라를 멸망시키고, 그 후에는 벼슬을 그만두고 월(越) 나라를 떠나 미인 서시(西施)를 데리고 오호(五湖)에 떠 놀았다 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37 벽곡[辟穀] ~ 벽기가[癖嗜痂] 3174
436 벽[壁] ~ 벽계방[碧鷄坊] 3129
435 법운[法雲] ~ 법희[法喜] 2720
434 법안[法眼] ~ 법왕[法王] 2696
433 법성퇴사[法星退舍] ~ 법식[法食] 3119
432 법사[法事] ~ 법삼장[法三章] 3488
431 법문[法門] ~ 법부현[法部絃] 2703
430 법라[法螺] ~ 법륜[法輪] 3027
429 법가[法家] ~ 법국은사[法局隱士] 2879
428 범한[范韓] ~ 범희문[范希文] 3721
427 범망[凡亡] ~ 범방비[范滂轡] 2733
426 범련[泛蓮] ~ 범로흉리갑[范老胸裡甲] 3007



   401  402  403  404  405  406  407  408  409  4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