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법성퇴사[法星退舍] ~ 법식[法食]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121  
♞법성퇴사[法星退舍] 법성은 곧 형혹성(熒惑星)을 가리키는데 이 별이 형법을 맡았다 하여 법성이라 이른다. 이 별이 나타나면 재앙이 생긴다고 하는데, 춘추 시대 송 경공(宋景公) 때에 형혹성이 나타나자 경공이 자위(子韋)에게 물으니, 자위가 “재앙이 임금에게 내렸습니다. 그러나 재상에게로 옮길 수는 있습니다.” 하였다. 경공이 “재상은 함께 나라를 다스리는 사람이니 안 된다.” 하자, 자위가 “백성에게로 옮길 수도 있습니다.” 하니, 경공이 “백성이 죽어버리면 내가 누구를 데리고 임금노릇을 하겠는가.” 하였다. 자위가 “해[歲]로도 옮길 수 있습니다.” 하자, 경공이 “흉년이 들면 백성이 굶어죽으리니, 백성 죽인 사람을 누가 임금이라 하겠는가.” 하였다. 그러자 자위가 “임금께서 덕 있는 말씀을 세 번 하셨으니, 하늘이 반드시 임금에게 세 번 상을 내리시어 형혹성이 반드시 세 자리[三舍] 옮길 것입니다.” 하였는데, 과연 그렇게 되어 무사했다 한다. <呂氏春秋傳>
♞법식[法食] 불가어인데 불법에 일중식(日中食)을 말한다. 삼매경(三昧經)에 “佛與法惠 菩薩說四時食 午時爲法食”이라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37 벽곡[辟穀] ~ 벽기가[癖嗜痂] 3180
436 벽[壁] ~ 벽계방[碧鷄坊] 3132
435 법운[法雲] ~ 법희[法喜] 2723
434 법안[法眼] ~ 법왕[法王] 2698
433 법성퇴사[法星退舍] ~ 법식[法食] 3122
432 법사[法事] ~ 법삼장[法三章] 3492
431 법문[法門] ~ 법부현[法部絃] 2705
430 법라[法螺] ~ 법륜[法輪] 3034
429 법가[法家] ~ 법국은사[法局隱士] 2886
428 범한[范韓] ~ 범희문[范希文] 3730
427 범망[凡亡] ~ 범방비[范滂轡] 2739
426 범련[泛蓮] ~ 범로흉리갑[范老胸裡甲] 3010



   401  402  403  404  405  406  407  408  409  4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