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이남관기편[二南冠基篇] ~ 이노백고지[狸奴白牯知] ~ 이능송백벽연면[二陵松柏碧連綿]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333  

이남[二南] 시경(詩經) 국풍(國風)의 주남(周南)과 소남(召南)을 가리키는데, 왕화(王化)의 기초가 되는 가장 아름다운 시풍(詩風)이라 하여 일컫는 말이다.

이남[二南] 시경(詩經)의 주남(周南소남(召南) 두 편. ()의 문왕(文王)과 소공(召公)의 교화로 백성이 잘 다스려져 읊어진 시들이다.

이남관기편[二南冠基篇] 주남(周南)과 소남(召南)은 시경(詩經)의 편명(篇名)으로 맨 앞에 있는데, 여기에는 훌륭한 후비(后妃)의 덕을 칭송(稱頌)한 것이 많다. 훌륭한 후비를 얻는 것은 대단히 중요한 것으로 주() 나라의 왕업(王業)이 이에서 비롯되었음을 말한 것이다.

이노백고지[狸奴白牯知] 이노는 불가의 육십심(六十心)의 하나인 이심(貍心)으로 이노가 금조(禽鳥)를 잡아먹기 위하여 숨을 죽이고 천천히 나아가는 것을 말한다.

이능[李陵] 이능은 한 무제(漢武帝) 때 흉노와 싸우다 선우(單于)에게 항복한 장군 이름이다.

이능송백벽연면[二陵松柏碧連綿] 두 능은 봉은사 곁에 있는 선릉(宣陵)과 정릉(靖陵)이다. 임진왜란 때 왜병에 의해 파헤쳐진 것을 다시 수습하여 봉분을 쌓은 뒤로 오랜 세월이 흘렀다는 것이다. 선조 말기에 일본에 사신을 보낼 때 윤안성(尹安性)이 풍자하는 시를 짓기를 회답사란 이름 띠고 어디로 향해 가나 오늘날에 화친이라 내 그 뜻 모를레라 한강가에 이르러 저쪽 한번 바라보소 두 능의 송백 아직도 가지 아니 자랐는 걸[使名回答向何之 此日交隣我未知 試到漢江江上望 二陵松柏不生枝]”이라 하였. <箕雅 卷四>

 

 



번호 제     목 조회
4484 대공신관[帶孔新寬] ~ 대관제물[大觀齊物] ~ 대구승[大廐丞] 1326
4483 부봉[附鳳] ~ 부부가[拊缶歌] ~ 부비엽[鳧飛葉] 1326
4482 응체어물[凝滯於物] ~ 의가[宜家] ~ 의가재교초[宜家在敎初] 1326
4481 영류[零柳] ~ 영릉[零陵] ~ 영릉[零陵] 1327
4480 영려상승[嬴呂相承] ~ 영령성악강[英靈星岳降] ~ 영록주[酃醁酒] 1329
4479 일빈신[一嚬申] ~ 일사족가왕[一士足可王] ~ 일상풍우[一牀風雨] 1329
4478 녹야별업[綠野別業] ~ 녹야장[綠野庄] ~ 녹엽성음[綠葉成陰] 1331
4477 일전[一錢] ~ 일전불치[一錢不値] 1332
4476 주미[麈尾] ~ 주방[肘方] ~ 주보언[主父偃] 1332
4475 선리운손[仙李雲孫] ~ 선림[禪林] ~ 선말[仙襪] 1333
4474 성단[城旦] ~ 성도은[成都隱] ~ 성동격서[聲東擊西] 1333
4473 농수[隴水] ~ 농승[聾丞] ~ 농암집[農巖集] 1334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