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이도련갑자[泥塗憐甲子] ~ 이도살삼사[二桃殺三士] ~ 이도예미[泥塗曳尾]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980  

이도[履道] 낙양(洛陽)에 있는 마을 이름인데, 백거이(白居易)가 만년에 여기서 농사를 짓고 살았다.

이도련갑자[泥塗憐甲子] 숱한 세월을 불우하게 보낸 것을 안쓰럽게 여기는 말이다. 춘추 시대 진() 나라의 축성 공사에 동원된 노인이 나이를 알지 못한 채 생일인 정월 갑자날 초하루에서 445번째의 갑자날이 지나갔다.[生之歲正月甲子朔 四百有四十五甲子矣]고 하자, 사광(師曠)73세가 되었다고 하였는데, 이에 조맹(趙孟)이 그 노인을 불러다 사과하기를 당신을 발탁해서 제대로 쓰지 못하고 오래도록 토목 공사의 인부로 있게 하였으니 이것은 나의 죄이다.[不能由吾子 使吾子辱在泥塗久矣 武之罪也]”라고 한 고사를 인용한 것이다. <春秋左傳 襄公 20> 한편 두보(杜甫)의 시에도 有客雖安命 衰容豈壯夫 家人憂几杖 甲子混泥塗라는 구절이 있다. <杜少陵詩集 卷1 贈韋左丞濟>

이도부[二都賦] 서경부(西京賦동경부(東京賦)이다.

이도살삼사[二桃殺三士] 복숭아 두 개로 무사 세 명을 죽인다는 뜻으로, 교묘한 책략으로 상대를 자멸하게 하는 것을 비유한 말. 춘추시대 ()나라의 명재상 안영(晏嬰)에 얽힌 이야기이다.

이도예미[泥塗曳尾] 벼슬에 속박됨이 없이 편안히 살기를 바라는 뜻이다. 거북은 죽어서 점치는 데 씌어 귀하게 되는 것보다는 살아서 진흙 속에 꼬리를 끌고 다니기를 좋아한다는 고사에서 온 말이다. <莊子 秋水>

이도욕[泥塗辱] 재능 있는 사람이 낮은 자리에서 고생함을 비유한 말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450 이연[貽燕] ~ 이영[李穎] ~ 이오[夷吾] 1379
4449 이업후[李鄴侯] ~ 이여반장[易如反掌] ~ 이여송[李如松] 1781
4448 이아경[爾雅經] ~ 이양역우[以羊易牛] ~ 이어풍[鯉魚風] 2316
4447 이십팔수[二十八宿] ~ 이씨산방[李氏山房] ~ 이아[爾雅] 1997
4446 이십사고[二十四考] ~ 이십사번풍[二十四番風] ~ 이십팔괘[二十八卦] 2027
4445 이신위마[以神爲馬] ~ 이실[貳室] ~ 이십번풍[二十番風] 1922
4444 이시애[李施愛] ~ 이식[耳食] ~ 이신[李紳] 1497
4443 이숙황량[已熟黃粱] ~ 이순[耳順] ~ 이시수[二始守] 1896
4442 이수[李需] ~ 이수[二豎] ~ 이수전[二竪纏] 1915
4441 이소부[離騷賦] ~ 이소원[離騷怨] ~ 이소향초[離騷香草] 1613
4440 이소걸해도[二疏乞骸圖] ~ 이소경삼[離騷徑三] ~ 이소공기굴평애[離騷空寄屈平哀] 1372
4439 이세민[李世民] ~ 이소[離騷] ~ 이소[二疏] 1654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