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일취지몽[一炊之夢] ~ 일치서[一瓻書] ~ 일탑면[一榻眠]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033  

일취지몽[一炊之夢] ()나라 노생(盧生)이 도사(道士)의 베개를 빌려 베고 잠이 들어 80세까지 부귀영화를 누렸는데, 깨어 보니 기장밥을 짓는 잠깐 동안이었다는 데서, 덧없는 부귀영화, 인생의 허무함을 비유하는 말로 쓰인다.

일취천일성[一醉千日醒] 유현석(劉玄石)이 술 마시기를 좋아하여 중산(中山) 사람 적희(狄希)가 만든 천일주(千日酒)를 구해 마시고는 천 일 동안 취해 잠들었다가 무덤 속에서 술이 깨어 일어났다는[一醉千日醒] 고사가 있다. <博物志 卷10>

일치서[一瓻書] 치는 술단지를 이르는 말로, 고어(古語)책을 빌릴 때도 술 한 단지요, 책을 돌려줄 때도 술 한 단지다.”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일침견혈[一針見血] 간단한 요령으로 본질을 잡아낸다.

일침한단[一枕邯鄲] 허망한 꿈을 말한다. () 나라 개원(開元) 연간에 노생(盧生)이 한단의 여관에서 도사 여옹(呂翁)을 만나 신세 한탄을 하였는데, 여생이 베개 하나를 주면서 이것을 베고 자 보라고 하였다. 노생이 그 베개를 베고 잤는데, 꿈속에서 30년 동안 온갖 부귀영화를 다 누렸다. 노생이 잠들기 전에 여관 주인이 기장밥을 짓기 시작하였는데, 꿈을 깨었을 때는 기장밥이 아직 다 익지도 않았다. <枕中記>

일타[一朶] 한 떨기.

일탑면[一榻眠] ()의 태조(太祖)가 천하 통일을 이루기 이전에 눈바람을 무릅쓰고 밤에 조보(趙普)를 찾아가 말하기를 나는 잠을 잘 수가 없다. 내가 누운 한 자리 이외에는 모두가 타인의 집들이기 때문이다.”고 하였다.<邵氏聞見錄>

 

 



번호 제     목 조회
4551 임우[霖雨] ~ 임원육실[臨沅六實] ~ 임제[臨濟] 1477
4550 임시방편[臨時方便] ~ 임심리박[臨深履薄] ~ 임오시[林烏詩] 1762
4549 임사흥주[妊姒興周] ~ 임서하[林西河] ~ 임순[紝紃] 1876
4548 임방[林放] ~ 임방애객[任昉愛客] ~ 임비[任鄙] 1967
4547 임도상봉여마동[臨渡常逢呂馬童] ~ 임령곡[霖鈴曲] ~ 임률공[林栗攻] 1834
4546 임농탈경[臨農奪耕] ~ 임당[任棠] ~ 임당권휼고[任棠勸恤孤] 1356
4545 임공신과부[臨邛新寡婦] ~ 임공육오[任公六鰲] ~ 임공조[任公釣] 1773
4544 임강왕[臨江王] ~ 임공[臨邛] ~ 임공개[任公犗] 1462
4543 일흡서강[一吸西江] ~ 임간칠일[林間七逸] ~ 임갈굴정[臨渴掘井] 1466
4542 일현담[一現曇] ~ 일환니[一丸泥] ~ 일훈일유[一薰一유] 1196
4541 일하무혜경[日下無蹊徑] ~ 일한념아제포재[一寒念我綈袍在] ~ 일한수념여[一寒誰念汝] 1209
4540 일편만촉각[一片蠻觸角] ~ 일폭십한[一暴十寒] ~ 일표음[一瓢飮] 1437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