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임참여간괴[林慚與澗愧] ~ 임천랍극[臨川蠟屐] ~ 임천성탄[臨川聖歎]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489  

임참여간괴[林慚與澗愧] 공치규(孔稚珪)의 북산이문(北山移文)에 있는 말인데, 산에 숨었던 사람이 벼슬하러 세상에 나오면 숲과 시내도 부끄러워한다는 뜻이다.

임처사[林處士] () 나라 때 매화와 학을 사랑한 임포(林逋)를 이른다.

임천[林泉] 산림천석(山林泉石)의 준말이다.

임천랍극[臨川蠟屐] 임천은 남조(南朝) ()의 산수 시인(山水詩人) 사영운(謝靈運)을 가리킨다. 그가 임천내사(臨川內史)로 있을 때 밀납을 바른 나막신을 신고 산에 오르기를 좋아하였다. 당 나라 원진(元稹)의 장경집(長慶集) 18 봉화엄사공(奉和嚴司空) …… 등룡산락매대가연(登龍山落梅臺佳宴)사공의 가을 생각 하늘가에 미치는데, 납극으로 산에 오름 국화 감상 위해서이네.[謝公秋思眇天涯 蠟屐登高爲菊花]”라고 하였다.

임천성탄[臨川聖歎] 공자가 시냇가에서 흘러가는 물을 보고는 하늘의 운행도 이와 같다 할 것이니, 밤이고 낮이고 그치지 않는도다.[逝者如斯夫 不舍晝夜]”라고 탄식한 말이 논어(論語) 자한(子罕)에 실려 있다.

 

 



번호 제     목 조회
4581 자명[紫冥] ~ 자명급회[自明及晦] ~ 자모교[慈母敎] 2064
4580 자림유[紫琳腴] ~ 자마불구[紫摩佛軀] ~ 자면[紫綿] 1944
4579 자로부미[子路負米] ~ 자릉[子陵] ~ 자린고비[玼吝考妣] 2430
4578 자도[子都] ~ 자라낭[紫羅囊] ~ 자로공[子路拱] 2403
4577 자기야상우두고[紫氣夜上牛斗高] ~ 자기출서관[紫氣出西關] ~ 자니[紫泥] 1576
4576 자기두우간[紫氣斗牛間] ~ 자기멱[紫氣羃] ~ 자기서[紫氣書] 2018
4575 자극궁[紫極宮] ~ 자금단[紫金丹] ~ 자기[紫氣] 2297
4574 자괴주언륜[自愧周彦倫] ~ 자구다복[自求多福] ~ 자규사[子規詞] 2348
4573 송자애[宋子哀]~송적팔경도[宋迪八景圖]~송정백[宋定伯] 1399
4572 송위일주관[松爲一柱觀]~송의[宋義]~송일고[宋一股] 1902
4571 송옥비곤[宋玉悲鵾]~송옥이생비[宋玉易生悲]~송원[宋遠] 2340
4570 자공[子貢] ~ 자공서[子公書] ~ 자과[炙輠] 1681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