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임하풍[林下風] ~ 임학보객[林鶴報客] ~ 임화정[林和靖]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877  

임하풍[林下風] () 나라 때 사안(謝安)의 질녀로서 뛰어난 여류 문인인 사도운(謝道韞)에 대하여 어떤 이가 평하기를 신정이 소산하고 명랑하여 임하의 풍기가 있다.[神情散朗 故有林下風氣]”고 한 데서 온 말이다. <晉書 卷九十六>

임학보객[林鶴報客] 임학은 곧 송() 나라 때 은군자(隱君子)로 불리던 임포(林逋)의 학을 이른다. 임포가 고산(孤山)에 은거하면서 항상 두 마리의 학을 길렀는데, 임포가 항상 작은 배를 타고 서호(西湖)에서 노닐었으므로, 혹 손이 임포를 찾아올 경우, 동자(童子)가 학의 우리를 열어 주면 학들이 나가서 날므로 임포가 그것을 보고서 손이 온 것을 알고 집으로 돌아오곤 했다는 고사에서 온 말이다. <宋史 卷四百五十七>

임학지[林壑志] 숲속 산골에 은거하고픈 마음을 말한다.

임행인[林行人] 외교(外交)를 맡은 관명(官名)이다.

임헌시[臨軒試] 왕이 나와서 직접 보이는 시험을 말한다.

임화정[林和靖] 화정은 송() 나라 임포(林逋)의 시호. 성품이 담박하여 명리(名利)를 구하지 않고 처자도 없이 서호(西湖)에 은거한 지 20여 년 동안 한 번도 성시(城市)에 나오지 않았다. 서화와 시문에 능하였으며 매화를 심고 학을 기르는 것을 취미로 삼았으므로 당시 사람들이, 매화는 그의 아내이고 학은 그의 아들이라 일컬었다. 그의 매화시(梅花詩)성긴 그림자는 맑고 얕은 물에 비치고, 그윽한 향기는 황혼의 달에 풍기누나.[踈影橫斜水淸淺 暗香浮動月黃昏]”라고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614 장수양[張睢陽] ~ 장수유식[藏修游息] ~ 장숙야[張叔夜] 2363
4613 장수거지어[莊叟詎知魚] ~ 장수마[莊叟馬] ~ 장수선무[長袖善舞] 2045
4612 장송탁여라[長松托女蘿] ~ 장송풍일[長松風日] ~ 장수[藏脩] 1842
4611 자포자기[自暴自棄] ~ 자포파[紫袍把] ~ 자표지문[赭豹之文] 1954
4610 자춘지우[子春之憂] ~ 자치삼알[雌雉三戛] ~ 자패궁[紫貝宮] 2057
4609 자첨반룡구[子瞻蟠龍句] ~ 자초지종[自初至終] ~ 자추사[子推事] 2263
4608 자진곡구[子眞谷口] ~ 자진귀[子晉歸] ~ 자천소오인[自薦笑吾人] 2411
4607 자지미[紫芝眉] ~ 자지전[柘枝顚] ~ 자진곡[子眞谷] 2054
4606 자지[紫芝] ~ 자지가[紫芝歌] ~ 자지곡[紫芝曲] 2353
4605 자주즙용[資舟楫用] ~ 자주지보[子州支父] ~ 자죽[慈竹] 2251
4604 자장포궤[子張鋪几] ~ 자전무고[紫電武庫] ~ 자조[煮棗] 2116
4603 자장[子長] ~ 자장격지[自將擊之] ~ 자장유[子長遊] 2635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