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입우사원[入于沙苑] ~ 입자유곡[入子幽谷] ~ 입장마[立仗馬]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773  

입우사원[入于沙苑] 촉중(蜀中)의 도사(道士) 서좌경(徐佐卿)이 학으로 변하여 사원(沙苑)에 왔다가 당 명황이 사냥하는 화살을 맞고 서남으로 날아갔다. 그의 제자에게 그 화살을 주며 이 뒤에 이 화살의 주인이 올 것이니 이것을 돌려주라.”고 하였다. 후일 명황이 안녹산(安祿山)의 난을 만나 촉중(蜀中)으로 파천해 가서 그 화살을 발견하였다.

입이출구[入耳出口] 귀로 듣고 입으로 금방 말한다. 말을 금방 옮긴다는 뜻이다.

입자유곡[入子幽谷] 맹자(孟子)와 같은 시대 사람인 진상(陳相)이 유자(儒者)인 진량(陳良)에게 배우다가, 뒤에 그 학문을 버리고 다른 학파(學派)인 허행(許行)의 제자(弟子)가 되었으므로, 맹자가 그를 보고 꾀꼬리는 그윽한 골짜기에서 나와 교목(喬木)으로 옮기는데, 자네는 어찌 교목을 버리고 골짜기로 들어가는가라고 하였다.

입작[入雀] 옷끈을 꾸민다는 뜻의 방언(方言)이다. 즉 공작새를 수놓는다는 뜻이다.

입작민[入作民] 제 원적지(原籍地)를 떠나 산골짜기에 들어가 사는 백성을 이른다.

입장[立仗] 의장에 늘어선 말은 종일 소리 없이 있으면 콩 곡식을 배불리 먹되, 한 번 소리내어 울면 쫓겨난다.

입장마[立仗馬] 천자(天子)의 의장(儀仗)으로 세운 말. 전하여 화가 닥칠까 두려워 감히 바른말을 못하는 신하의 비유로 쓰인다. 당서(唐書) 이임보전(李林甫傳)그대들 입장마를 보지 않았는가. 온종일 아무 소리 없이 3()의 꼴과 콩으로 배불리 먹다가도 한 번 울기만 했다하면 당장 쫓겨나는 것을……이라고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614 장수양[張睢陽] ~ 장수유식[藏修游息] ~ 장숙야[張叔夜] 2363
4613 장수거지어[莊叟詎知魚] ~ 장수마[莊叟馬] ~ 장수선무[長袖善舞] 2045
4612 장송탁여라[長松托女蘿] ~ 장송풍일[長松風日] ~ 장수[藏脩] 1842
4611 자포자기[自暴自棄] ~ 자포파[紫袍把] ~ 자표지문[赭豹之文] 1954
4610 자춘지우[子春之憂] ~ 자치삼알[雌雉三戛] ~ 자패궁[紫貝宮] 2057
4609 자첨반룡구[子瞻蟠龍句] ~ 자초지종[自初至終] ~ 자추사[子推事] 2263
4608 자진곡구[子眞谷口] ~ 자진귀[子晉歸] ~ 자천소오인[自薦笑吾人] 2411
4607 자지미[紫芝眉] ~ 자지전[柘枝顚] ~ 자진곡[子眞谷] 2054
4606 자지[紫芝] ~ 자지가[紫芝歌] ~ 자지곡[紫芝曲] 2353
4605 자주즙용[資舟楫用] ~ 자주지보[子州支父] ~ 자죽[慈竹] 2251
4604 자장포궤[子張鋪几] ~ 자전무고[紫電武庫] ~ 자조[煮棗] 2116
4603 자장[子長] ~ 자장격지[自將擊之] ~ 자장유[子長遊] 2635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