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자수추망[刺水抽芒] ~ 자승자박[自繩自縛] ~ 자신지[子愼之]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844  

자수추망[刺水抽芒] 바늘이 물을 찌르는 것처럼 싹이 물 위로 솟아 나온 것을 표현한 것이다. 소식(蘇軾)의 시에 이랑 나눈 푸른 물결 구름 진처럼 치달리고, 솟아 나온 벼 싹들 녹색 침이 물 찌르듯.[分疇翠浪走雲陣 刺水綠鍼推稻芽]”이라는 구절이 있다. <蘇東坡詩集 卷11 無錫道中賦水車>

자승자박[自繩自縛] 자기가 꼰 새끼줄로 스스로를 묶음. 자기가 한 말이나 행동 때문에 자기 자신이 구속되어 괴로움을 당하게 됨 또는 번뇌로 자기 자신을 괴롭힘을 비유하는 말이다.

자승자박[自繩自縛] 제 줄로 제 몸을 옭아 묶는다는 뜻으로, 자기의 말이나 행동으로 자기가 속박(束縛)을 당하는 것을 말한다.

자시[自是] 이 절로. 이것이 바로.

자시[自市] 자신을 비싼 값에 팔려고 안달하는 것을 말한다.

자신[紫宸] 조정 백관과 외국 사신들을 접견하는 정전(正殿)의 이름이다.

자신[雌辰] 퇴장(退藏)의 때를 이른다. 노자(老子)知其雄 守其雌가 있다.

자신지[子愼之] 논어(論語) 술이(述而)부자(夫子)가 조심하는 것은 재계(齋戒정전(征戰질병(疾病)이었다.”라고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423 이교서[圯橋書] ~ 이구[履龜] ~ 이구동성[異口同聲] 1117
4422 이광[李廣] ~ 이광금비한[李廣今飛漢] ~ 이괘[頤卦] 1796
4421 이곽선[李郭仙] ~ 이관규천[以管窺天] ~ 이관조몽시[移官早夢尸] 1405
4420 이계[二戒] ~ 이계수[李季受] ~ 이곡화양춘[俚曲和陽春] 1152
4419 이경[離經] ~ 이경양전[二頃良田] ~ 이경전[二頃田] 1150
4418 이거[貳車] ~ 이견[利見] ~ 양산락[梁山濼] 1082
4417 의주자약[倚柱自若] ~ 의죽[義竹] ~ 의천검[倚天劒] 1665
4416 의장[意匠] ~ 의전[蟻戰] ~ 의제[義帝] 1629
4415 의이거[薏苡車] ~ 의이방[薏苡謗] ~ 의이장소골[薏苡長銷骨] 1198
4414 의여[衣袽] ~ 의연종유[依然種柳] ~ 의의[猗猗] 1598
4413 의심판[疑心板] ~ 의양[宜陽] ~ 의양호로[依樣葫蘆] 1765
4412 의승신비[義勝身肥] ~ 의식족즉지영욕[衣食足 則知榮辱] ~ 의심암귀[疑心暗鬼] 1738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