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운[紫雲] ~ 자운식자종하보[子雲識字終何補] ~ 자운조[子雲嘲]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498  

자운[紫雲] 자운은 당()의 사도(司徒) 이원(李愿)의 집에 있던 명기(名妓). 두목(杜牧)은 어사(御史)가 되어 낙양 분사(洛陽分司)로 있었는데, 이원의 연회석에 명사(名士)로 초대되어 자운이란 명기가 있단 말 들었는데 누구인가?”라고 물었다. 이원이 가르쳐주자, 그는 한참 동안 응시하고는 과연 아름다우니 나에게 빌려달라.”고 하였다. <唐詩 紀事 杜牧>

자운[子雲] 자운은 한() 나라 때의 문장가 양웅(揚雄)의 자인데, 양웅은 자식이 없어 그가 죽었을 적에 제자인 후파(侯芭)가 장사를 치르고 삼년상(三年喪)을 치렀다. 태현(太玄법언(法言방언(方言) 등의 저서(著書)가 있다. <漢書 卷八十七 揚雄傳>

자운식자종하보[子雲識字終何補] ()나라 양자운(揚子雲)이 학문이 깊고 기이한 글자[奇字]를 잘 알았는데도 벼슬은 궁정(宮庭)에서 창을 잡는[執戟] 낭관(郞官)에 지나지 못하였다.

자운적막[子雲寂寞] () 나라 양자운(揚子雲; 揚雄)이 태현경(太玄經)을 저술하며 숨어살면서 적막(寂寞)으로 덕을 지킨다.”고 자칭하더니, 뒤에 역적(逆賊) 왕망(王莽)에게 벼슬하다가 죄에 걸려 체포를 당하게 되자 높은 누각에서 몸을 던져 떨어졌다. 사람들이 적막(寂寞)은 투각(投閣)이로다.”라고 하였다.

자운정[子雲亭] () 나라 때 서촉에 있었던 양웅(揚雄)의 독서(讀書)하던 곳을 이른다. 유우석(劉禹錫)의 누실명(陋室銘)남양 제갈공명의 초려요, 서촉 양자운의 정자로다.[南陽諸葛廬 西蜀子雲亭]”라고 하였다.

자운조[子雲嘲] 자운은 한() 나라 양웅(揚雄)의 자. 한 손[]이 양웅더러 너무 청백만을 고수하다가는 녹위(祿位)를 얻을 수 없다고 조롱하므로 양웅이 글을 지어 이를 해명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609 자첨반룡구[子瞻蟠龍句] ~ 자초지종[自初至終] ~ 자추사[子推事] 1775
4608 자진곡구[子眞谷口] ~ 자진귀[子晉歸] ~ 자천소오인[自薦笑吾人] 1856
4607 자지미[紫芝眉] ~ 자지전[柘枝顚] ~ 자진곡[子眞谷] 1649
4606 자지[紫芝] ~ 자지가[紫芝歌] ~ 자지곡[紫芝曲] 1844
4605 자주즙용[資舟楫用] ~ 자주지보[子州支父] ~ 자죽[慈竹] 1850
4604 자장포궤[子張鋪几] ~ 자전무고[紫電武庫] ~ 자조[煮棗] 1790
4603 자장[子長] ~ 자장격지[自將擊之] ~ 자장유[子長遊] 2118
4602 자임[自任] ~ 자자어비자[刺刺語婢子] ~ 자작지얼[自作之孼] 1844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