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자진곡구[子眞谷口] ~ 자진귀[子晉歸] ~ 자천소오인[自薦笑吾人]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509  

자진곡구[子眞谷口] 정자진은 한() 나라 때의 은사로서 평생을 곡구에서 농사를 손수 지으며 은거하였다. <漢書 卷七十二>

자진귀[子晉歸] 자진(子晉)은 주 영왕(周靈王)의 태자인데 그는 생()을 잘 불어 봉명곡(鳳鳴曲)을 지었다. 그 후 신선을 따라 숭고산(嵩高山)으로 들어가 소식이 없었다. 30년 후 환량(桓良)이란 사람이 만났더니 우리 집에 가서 ‘77일 후씨산(緱氏山) 꼭대기에서 내가 기다리겠다고 전하라.”고 하였다. 그날이 되자 과연 학()을 타고 나타났다 한다. <列仙傳>

자진농옥겸소사[子晉弄玉兼簫史] 모두 신선이 되어 날아간 사람인데, 자진은 생황을 잘 불었고, 농옥과 소사는 퉁소를 잘 불었다고 한다.

자천[慈天] 불교에서 말하는 제천(諸天)의 하나이다.

자천소오인[自薦笑吾人] 전국 시대 때 진() 나라가 조() 나라를 침입하자, 조 나라의 평원군(平原君)이 초() 나라와 합종(合縱)을 맺기 위해 가면서 식객(食客)들 가운데 재주가 뛰어난 자 20명을 뽑아 데리고 가려 했는데, 19명을 뽑고 한 명은 뽑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자 모수(毛遂)가 자신을 스스로 천거하니, 평원군이 현사(賢士)가 이 세상에 처하는 것은 송곳이 주머니 속에 있는 것과 같다. 그 끝이 드러나지 않으면 남들이 재주를 알 수가 없다.”고 하자, 모수가 저로 하여금 일찌감치 주머니 속에 있게 하였더라면 송곳 끝이 주머니를 뚫고 나왔을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이에 평원군이 모수를 뽑아서 데리고 가자 나머지 19명이 모두 모수를 비웃었다. 평원군이 초왕을 만나서 합종의 이해(利害)에 대해 말하였으나 한나절이 다 되도록 결말이 나지 않았다. 그러자 모수가 칼을 빼들고 단상으로 뛰어올라가 눈을 부릅뜬 채 초왕에게 칼을 겨누어서 합종에 대한 약속을 받아내니, 평원군이 조 나라를 구정(九鼎)이나 대려(大呂)보다도 중하게 만들었다.”고 하였다. <史記 卷76 平原君列傳>

 

 



번호 제     목 조회
4864 철관[鐵關] ~ 철기뢰등락수방[鐵騎雷騰洛水傍] ~ 철두철미[徹頭徹尾] 794
4863 철간[鐵簡] ~ 철경록[輟耕錄] ~ 철고비[掇皐比] 867
4862 천황[天荒] ~ 천황팔만년[天皇八萬年] ~ 천후점기이해[天后占其利害] 797
4861 천호[天弧] ~ 천호후봉등[千戶侯封等] ~ 천화[天和] 791
4860 천학비재[淺學菲才] ~ 천향[天香] ~ 천형[踐形] 1044
4859 천하로[天下老] ~ 천하소[天下小] ~ 천하하상출호지[天下何嘗出戶知] 832
4858 천파[天葩] ~ 천편일률[千篇一律] ~ 천하구가윤속계[天下謳歌允屬啓] 817
4857 천태만상[千態萬象] ~ 천태석교[天台石橋] ~ 천토[天討] 968
4856 천춘[千春] ~ 천침[穿針] ~ 천태[天台] 893
4855 천책부[天策府] ~ 천촌만락[千村萬落] ~ 천추소자유[千秋蘇子遊] 1078
4854 천짐저창[淺斟低唱] ~ 천착[穿鑿] ~ 천참[天塹] 1097
4853 천진[天津] ~ 천진난만[天眞爛漫] ~ 천진두견제[天津杜鵑啼] 924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