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자진곡구[子眞谷口] ~ 자진귀[子晉歸] ~ 자천소오인[自薦笑吾人]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032  

자진곡구[子眞谷口] 정자진은 한() 나라 때의 은사로서 평생을 곡구에서 농사를 손수 지으며 은거하였다. <漢書 卷七十二>

자진귀[子晉歸] 자진(子晉)은 주 영왕(周靈王)의 태자인데 그는 생()을 잘 불어 봉명곡(鳳鳴曲)을 지었다. 그 후 신선을 따라 숭고산(嵩高山)으로 들어가 소식이 없었다. 30년 후 환량(桓良)이란 사람이 만났더니 우리 집에 가서 ‘77일 후씨산(緱氏山) 꼭대기에서 내가 기다리겠다고 전하라.”고 하였다. 그날이 되자 과연 학()을 타고 나타났다 한다. <列仙傳>

자진농옥겸소사[子晉弄玉兼簫史] 모두 신선이 되어 날아간 사람인데, 자진은 생황을 잘 불었고, 농옥과 소사는 퉁소를 잘 불었다고 한다.

자천[慈天] 불교에서 말하는 제천(諸天)의 하나이다.

자천소오인[自薦笑吾人] 전국 시대 때 진() 나라가 조() 나라를 침입하자, 조 나라의 평원군(平原君)이 초() 나라와 합종(合縱)을 맺기 위해 가면서 식객(食客)들 가운데 재주가 뛰어난 자 20명을 뽑아 데리고 가려 했는데, 19명을 뽑고 한 명은 뽑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자 모수(毛遂)가 자신을 스스로 천거하니, 평원군이 현사(賢士)가 이 세상에 처하는 것은 송곳이 주머니 속에 있는 것과 같다. 그 끝이 드러나지 않으면 남들이 재주를 알 수가 없다.”고 하자, 모수가 저로 하여금 일찌감치 주머니 속에 있게 하였더라면 송곳 끝이 주머니를 뚫고 나왔을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이에 평원군이 모수를 뽑아서 데리고 가자 나머지 19명이 모두 모수를 비웃었다. 평원군이 초왕을 만나서 합종의 이해(利害)에 대해 말하였으나 한나절이 다 되도록 결말이 나지 않았다. 그러자 모수가 칼을 빼들고 단상으로 뛰어올라가 눈을 부릅뜬 채 초왕에게 칼을 겨누어서 합종에 대한 약속을 받아내니, 평원군이 조 나라를 구정(九鼎)이나 대려(大呂)보다도 중하게 만들었다.”고 하였다. <史記 卷76 平原君列傳>

 

 



번호 제     목 조회
4444 이시애[李施愛] ~ 이식[耳食] ~ 이신[李紳] 1348
4443 이숙황량[已熟黃粱] ~ 이순[耳順] ~ 이시수[二始守] 1728
4442 이수[李需] ~ 이수[二豎] ~ 이수전[二竪纏] 1687
4441 이소부[離騷賦] ~ 이소원[離騷怨] ~ 이소향초[離騷香草] 1480
4440 이소걸해도[二疏乞骸圖] ~ 이소경삼[離騷徑三] ~ 이소공기굴평애[離騷空寄屈平哀] 1245
4439 이세민[李世民] ~ 이소[離騷] ~ 이소[二疏] 1499
4438 이선[珥蟬] ~ 이선유감시[履善有感詩] ~ 이성[犂星] 1200
4437 이상[履霜] ~ 이상동몽[異床同夢] ~ 이상질[李尙質] 1168
4436 이사성[貳師城] ~ 이사훈[李思訓] ~ 이산[移山] 1758
4435 이사구[二寺狗] ~ 이사부[異斯夫] ~ 이사상동문[李斯上東門] 1205
4434 이두[螭頭] ~ 이두란[李豆蘭] ~ 이락[伊洛] 2034
4433 이도위[李都尉] ~ 이동욱[李東郁] ~ 이동제지마[異同齊指馬] 1935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