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진곡구[子眞谷口] ~ 자진귀[子晉歸] ~ 자천소오인[自薦笑吾人]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843  

자진곡구[子眞谷口] 정자진은 한() 나라 때의 은사로서 평생을 곡구에서 농사를 손수 지으며 은거하였다. <漢書 卷七十二>

자진귀[子晉歸] 자진(子晉)은 주 영왕(周靈王)의 태자인데 그는 생()을 잘 불어 봉명곡(鳳鳴曲)을 지었다. 그 후 신선을 따라 숭고산(嵩高山)으로 들어가 소식이 없었다. 30년 후 환량(桓良)이란 사람이 만났더니 우리 집에 가서 ‘77일 후씨산(緱氏山) 꼭대기에서 내가 기다리겠다고 전하라.”고 하였다. 그날이 되자 과연 학()을 타고 나타났다 한다. <列仙傳>

자진농옥겸소사[子晉弄玉兼簫史] 모두 신선이 되어 날아간 사람인데, 자진은 생황을 잘 불었고, 농옥과 소사는 퉁소를 잘 불었다고 한다.

자천[慈天] 불교에서 말하는 제천(諸天)의 하나이다.

자천소오인[自薦笑吾人] 전국 시대 때 진() 나라가 조() 나라를 침입하자, 조 나라의 평원군(平原君)이 초() 나라와 합종(合縱)을 맺기 위해 가면서 식객(食客)들 가운데 재주가 뛰어난 자 20명을 뽑아 데리고 가려 했는데, 19명을 뽑고 한 명은 뽑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자 모수(毛遂)가 자신을 스스로 천거하니, 평원군이 현사(賢士)가 이 세상에 처하는 것은 송곳이 주머니 속에 있는 것과 같다. 그 끝이 드러나지 않으면 남들이 재주를 알 수가 없다.”고 하자, 모수가 저로 하여금 일찌감치 주머니 속에 있게 하였더라면 송곳 끝이 주머니를 뚫고 나왔을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이에 평원군이 모수를 뽑아서 데리고 가자 나머지 19명이 모두 모수를 비웃었다. 평원군이 초왕을 만나서 합종의 이해(利害)에 대해 말하였으나 한나절이 다 되도록 결말이 나지 않았다. 그러자 모수가 칼을 빼들고 단상으로 뛰어올라가 눈을 부릅뜬 채 초왕에게 칼을 겨누어서 합종에 대한 약속을 받아내니, 평원군이 조 나라를 구정(九鼎)이나 대려(大呂)보다도 중하게 만들었다.”고 하였다. <史記 卷76 平原君列傳>

 

 



번호 제     목 조회
4617 장씨지족[張氏知足] ~ 장안미[長安米] ~ 장안살불오[莊雁還宜殺不嗚] 1134
4616 장실[丈室] ~ 장실봉산[藏室蓬山] ~ 장심문[將心問] 1450
4615 장순[張巡] ~ 장순원[張順院] ~ 장신초[長信草] 1681
4614 장수양[張睢陽] ~ 장수유식[藏修游息] ~ 장숙야[張叔夜] 1870
4613 장수거지어[莊叟詎知魚] ~ 장수마[莊叟馬] ~ 장수선무[長袖善舞] 1527
4612 장송탁여라[長松托女蘿] ~ 장송풍일[長松風日] ~ 장수[藏脩] 1376
4611 자포자기[自暴自棄] ~ 자포파[紫袍把] ~ 자표지문[赭豹之文] 1535
4610 자춘지우[子春之憂] ~ 자치삼알[雌雉三戛] ~ 자패궁[紫貝宮] 1651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