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포자기[自暴自棄] ~ 자포파[紫袍把] ~ 자표지문[赭豹之文]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534  

자포자기[自暴自棄] 스스로 자기의 몸을 해치고 자기의 몸을 버림. , 실망(失望타락(墮落)하여 조금도 노력해 나아가려고 하지 않는 마음가짐이나 몸가짐. 포기(暴棄).

자포자기[自暴自棄] 스스로에게 난폭하게 하고(스스로를 학대하고) 스스로를 버림. 절망 상태에 빠져서 자신을 포기하고 돌보지 않음. 아무런 기대도 걸지 않고 자신이나 일을 되는 대로 방치하는 태도를 이른다.

자포자기[自暴自棄] 절망 상태에 빠져서, 스스로 자신을 포기하여 돌아보지 아니한다. 맹자는 예의(禮義)가 아닌 말만을 하는 것을 자포(自暴)라 하고, 내 몸이 인의(仁義)를 행할 수 없다고 하는 것을 자기(自棄)라 한다.” 하였다.

자포파[紫袍把] () 나라 개원(開元) 연간에 현종(玄宗)이 침향정(沈香亭)에서 양귀비(楊貴妃)와 모란꽃을 완상하다가 이백(李白)을 불러들여 새 악장(樂章)을 짓게 하면서, 짐승 무늬의 비단 도포[錦袍]를 상으로 주기로 했었다. 그런데 악장이 완성되자 현종은 장난삼아 그 비단 도포를 주지 않으므로 이백이 이를 빼앗으려고 하니, 현종이 웃으면서 그대로 주었다는 고사(故事)가 있다.

자표지문[赭豹之文] 범과 표범의 무늬인데, 범의 무늬가 붉은 색을 띠고 있기 때문이다. ·혁괘·상사(易革卦象辭)에 다음의 기록이 있다. “대인이 범으로 변한다고 하는 것은 그 무늬가 빛난다는 것이며, 또 군자가 표범으로 변한다고 하는 것은 그 무늬가 진하다는 말이다.[大人虎變, 其文炳也; 君子豹變, 其文蔚也.]”라고 하였다. 문채가 빛나는 훌륭한 문장을 가리킨다.

자피[子皮] 자피는 치이자피(鴟夷子皮)를 말하는데 춘추(春秋) 시대 범려(范蠡)를 이른다. 범려가 월왕(越王)구천(句踐)을 도와 오()를 멸한 후 서시(西施)를 데리고 오호(五湖)에서 뱃놀이를 즐기다가 변성명을 하고 치이자피로 자호하면서 세상에 숨었다. <史記 越世家>

 

 



번호 제     목 조회
4616 장실[丈室] ~ 장실봉산[藏室蓬山] ~ 장심문[將心問] 1449
4615 장순[張巡] ~ 장순원[張順院] ~ 장신초[長信草] 1680
4614 장수양[張睢陽] ~ 장수유식[藏修游息] ~ 장숙야[張叔夜] 1870
4613 장수거지어[莊叟詎知魚] ~ 장수마[莊叟馬] ~ 장수선무[長袖善舞] 1526
4612 장송탁여라[長松托女蘿] ~ 장송풍일[長松風日] ~ 장수[藏脩] 1376
4611 자포자기[自暴自棄] ~ 자포파[紫袍把] ~ 자표지문[赭豹之文] 1535
4610 자춘지우[子春之憂] ~ 자치삼알[雌雉三戛] ~ 자패궁[紫貝宮] 1651
4609 자첨반룡구[子瞻蟠龍句] ~ 자초지종[自初至終] ~ 자추사[子推事] 1757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