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거지어[莊叟詎知魚] ~ 장수마[莊叟馬] ~ 장수선무[長袖善舞]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566  

장수거지어[莊叟詎知魚] 장자(莊子)가 혜자(惠子)와 함께 호량(濠梁)에서 고기가 노는 것을 보다가 말하기를 피라미[鯈魚]가 조용히 나와 노니 이것은 고기의 낙()이로다.”라고 하니, 혜자가 말하기를 자네가 고기가 아닌데 어찌 고기의 낙을 아는가.”라고 하였다. 장자는 자네는 내가 아닌데 내가 고기의 낙을 아는지 모르는지를 어찌 아는가.”라 하였다. 장자(莊子)

장수동[張瘦銅] 수동은 장훈(張塤)의 호인데 청 나라 오현(吳縣) 사람으로 자는 상언(商言)이다. 건륭 때 진사로 벼슬은 내각중서(內閣中書)이다. 저술로는 죽엽암집(竹葉庵集)이 있다.

장수마[莊叟馬] 장자(莊子)나의 엉덩이는 수레바퀴로 변화하고 나의 정신[]은 말[]로 변화한다.”라고 하였다.

장수선무 다전선고[長袖善舞多錢善賈] 조건이 좋은 사람이 성공하기도 쉽다.

장수선무[長袖善舞] 긴 소매는 춤을 잘 춘다. 어떤 일을 함에 있어서도 조건이 좋은 사람이 유리하다.

 

 



번호 제     목 조회
4645 장한귀심만일범[張翰歸心滿一帆] ~ 장한사[張翰事] ~ 장함석[丈函席] 1950
4644 장하[丈下] ~ 장한[張翰] ~ 장한귀강동[張翰歸江東] 1951
4643 장포[漳浦] ~ 장포자리거[漳浦子離居] ~ 장풍파랑[長風破浪] 1343
4642 장평[長平] ~ 장평갱[長平坑] ~ 장평자[張平子] 1519
4641 장타유[張打油] ~ 장탕[張湯] ~ 장탕우거반[張湯牛車返] 1772
4640 장춘[莊椿] ~ 장침대금[長枕大衾] ~ 여대[輿臺] 1886
4639 장초[萇楚] ~ 장추[長楸] ~ 장추곡[將雛曲] 1771
4638 장창[張敞] ~ 장창무치[張蒼無齒] ~ 장채[章蔡] 1531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