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염, 진택[張黶, 陳澤] ~ 장영[長纓] ~ 장영불사공하대[莊靈不死公何代]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228  

장염, 진택[張黶, 陳澤] 태어난 해는 알 수 없고 기원전 208년에 죽은 진말 농민기의군 장령들이다. 진승(陳勝)의 기의군에 참여했다가 조나라를 땅을 공략하기 위해 출전한 장이(張耳)를 따르자 장군에 임명되었다. 진이세황제 2년인 기원전 208년 진나라 장군 장한(章邯)이 조나라의 농민기의군을 공격하여 거록(巨鹿)에서 포위하자 그들은 당시 조나라 상국이었던 장이의 명을 받들어 진군의 포위망을 뚫고 성을 나가 당시 조군의 주력을 이끌고 거록의 북쪽에 주둔하고 있던 대장군 진여(陳餘)에게 구원을 청했다. 진군의 막강한 세력에 두려움을 느낀 진여가 거록을 구원하기를 꺼려하자 의분을 느낀 두 사람은 진여(陳餘)가 내 준 5천의 군사들을 이끌고 진군의 진영을 향해 돌격을 감행했다. 그러나 진택과 장염을 포함한 5천의 군사들은 거록성 밑에서 모두 전사하고 말았다. 후에 장이와 진여는 이 일로 인하여 서로 반목하고 원수가 되었다.

장영[長纓] 적을 사로잡아 묶는 긴 밧줄을 말한다. () 나라 때 남월왕(南越王)을 입조(入朝)하게 하기 위해 남월로 사신을 보낼 적에 종군(終軍)이 자청하기를 바라건대 긴 끈을 주옵소서. 제가 반드시 남월왕을 묶어 궐하에 끌어오겠습니다.”라고 하였다. <漢書 卷六十四 終軍傳>

장영불사공하대[莊靈不死公何代] 제 경공이 우산(牛山)에서 놀다가 제 나라를 바라보며 아름답도다 이 나라여, 울창한 태산(泰山)은 예부터 죽음이 없는데 나만 죽어서 여기를 떠나겠구나.”라고 하자, 곁에 있던 안자(晏子)가 비웃으며 장공(莊公영공(靈公)이 죽지 않았다면 임금께서 어떻게 이 자리에 있을 수 있겠습니까. 이는 불인(不仁)입니다.”라고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625 장유[長孺] ~ 장유강엄만천해[長孺剛嚴曼倩諧] ~ 장유박회양[長孺薄淮陽] 1462
4624 장원백[壯元柏] ~ 장원정[長源亭] ~ 장위위[張衛尉] 1851
4623 장요미[長腰米] ~ 장우[張禹] ~ 장욱필[張旭筆] 1292
4622 장영사계노추두[長纓思繫老酋頭] ~ 장오[檣烏] ~ 장왕[長往] 1866
4621 장염, 진택[張黶, 陳澤] ~ 장영[長纓] ~ 장영불사공하대[莊靈不死公何代] 1229
4620 장양왕[莊襄王] ~ 장어민[藏於民] ~ 장열[張說] 1991
4619 장야유천이운주[長夜幽泉已隕珠] ~ 장야지음[長夜之飮] ~ 장양부[長楊賦] 1378
4618 장안세[張安世] ~ 장안십일니[長安十日泥] ~ 장안추우니막막[長安秋雨泥漠漠] 1363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