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장염, 진택[張黶, 陳澤] ~ 장영[長纓] ~ 장영불사공하대[莊靈不死公何代]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321  

장염, 진택[張黶, 陳澤] 태어난 해는 알 수 없고 기원전 208년에 죽은 진말 농민기의군 장령들이다. 진승(陳勝)의 기의군에 참여했다가 조나라를 땅을 공략하기 위해 출전한 장이(張耳)를 따르자 장군에 임명되었다. 진이세황제 2년인 기원전 208년 진나라 장군 장한(章邯)이 조나라의 농민기의군을 공격하여 거록(巨鹿)에서 포위하자 그들은 당시 조나라 상국이었던 장이의 명을 받들어 진군의 포위망을 뚫고 성을 나가 당시 조군의 주력을 이끌고 거록의 북쪽에 주둔하고 있던 대장군 진여(陳餘)에게 구원을 청했다. 진군의 막강한 세력에 두려움을 느낀 진여가 거록을 구원하기를 꺼려하자 의분을 느낀 두 사람은 진여(陳餘)가 내 준 5천의 군사들을 이끌고 진군의 진영을 향해 돌격을 감행했다. 그러나 진택과 장염을 포함한 5천의 군사들은 거록성 밑에서 모두 전사하고 말았다. 후에 장이와 진여는 이 일로 인하여 서로 반목하고 원수가 되었다.

장영[長纓] 적을 사로잡아 묶는 긴 밧줄을 말한다. () 나라 때 남월왕(南越王)을 입조(入朝)하게 하기 위해 남월로 사신을 보낼 적에 종군(終軍)이 자청하기를 바라건대 긴 끈을 주옵소서. 제가 반드시 남월왕을 묶어 궐하에 끌어오겠습니다.”라고 하였다. <漢書 卷六十四 終軍傳>

장영불사공하대[莊靈不死公何代] 제 경공이 우산(牛山)에서 놀다가 제 나라를 바라보며 아름답도다 이 나라여, 울창한 태산(泰山)은 예부터 죽음이 없는데 나만 죽어서 여기를 떠나겠구나.”라고 하자, 곁에 있던 안자(晏子)가 비웃으며 장공(莊公영공(靈公)이 죽지 않았다면 임금께서 어떻게 이 자리에 있을 수 있겠습니까. 이는 불인(不仁)입니다.”라고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449 이업후[李鄴侯] ~ 이여반장[易如反掌] ~ 이여송[李如松] 1532
4448 이아경[爾雅經] ~ 이양역우[以羊易牛] ~ 이어풍[鯉魚風] 1996
4447 이십팔수[二十八宿] ~ 이씨산방[李氏山房] ~ 이아[爾雅] 1815
4446 이십사고[二十四考] ~ 이십사번풍[二十四番風] ~ 이십팔괘[二十八卦] 1824
4445 이신위마[以神爲馬] ~ 이실[貳室] ~ 이십번풍[二十番風] 1670
4444 이시애[李施愛] ~ 이식[耳食] ~ 이신[李紳] 1306
4443 이숙황량[已熟黃粱] ~ 이순[耳順] ~ 이시수[二始守] 1677
4442 이수[李需] ~ 이수[二豎] ~ 이수전[二竪纏] 1631
4441 이소부[離騷賦] ~ 이소원[離騷怨] ~ 이소향초[離騷香草] 1439
4440 이소걸해도[二疏乞骸圖] ~ 이소경삼[離騷徑三] ~ 이소공기굴평애[離騷空寄屈平哀] 1210
4439 이세민[李世民] ~ 이소[離騷] ~ 이소[二疏] 1456
4438 이선[珥蟬] ~ 이선유감시[履善有感詩] ~ 이성[犂星] 1163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