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장원백[壯元柏] ~ 장원정[長源亭] ~ 장위위[張衛尉]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158  

장원백[壯元柏] 성균관(成均館) 서쪽 뜰에 있던 잣나무. 과거(科擧)를 앞둔 어느날 세종(世宗)의 꿈에 한 마리의 용()이 그 나무에 사려 있는 것을 보고 이상히 여긴 끝에 궁노(宮奴)를 시켜 그 곳에 가보게 하였더니 어느 선비가 전대를 베개 삼아 잣나무 가지에다 발을 걸친 채 자고 있었는데 그 후 과거를 치르고 방()을 부를 때 장원(壯元)을 한 최항(崔恒)의 얼굴이 바로 그 얼굴이었으므로 그때부터 그 잣나무를 장원백(壯元柏)이라 불렀다.

장원수[張元帥] 장만(張晩)을 가리킨다.

장원정[長源亭] 고려 문종(文宗) 10(1056)에 창건한 이궁(離宮). 현 개풍군(開豊郡) 광덕면(光德面) 유정동(柳井洞) 영좌산(領座山) 남록(南麓)에 유지(遺址)가 있다. 고려 역대의 왕이 자주 그곳에 유행(遊幸)하였다.

장원홍[壯元紅] 자말리(紫茉莉)의 이명(異名).

장월[杖鉞] 큰 도끼를 짚음, 또는 큰 도끼를 가짐. 곧 병권(兵權)을 장악하는 것을 뜻하는 말이다.

장월회황도[杖鉞恢皇圖] 황도(皇圖)는 제왕(帝王)이 통치하는 판도(版圖)이니, 곧 장군이 부월(鈇鉞)을 잡고 싸움터에 나가 국토를 넓힌 것을 말한다.

장위례[杖尉禮] 매 때린 수고에 대해 위로하는 예. 공형(公兄) 즉 호장(戶長), 이방(吏房) 등이 수령에게 장()을 맞으면 그 본청(本廳)에서 수령에게 대향(大饗)을 올렸는데 이를 장위례라 하였다.

장위위[張衛尉] 한 고조 때 태중대부(太中大夫), 조우(趙禹)와 함께 율령을 제정했던 장탕(張湯)을 가리킨다. 위위(衛尉)는 진() 나라 때 궁중의 수비를 담당하는 벼슬 이름인데, 한 나라 때 중대부령(中大夫令)으로 바꿨다가 도로 환원하였다. 장탕은 나중에 정위(廷衛)와 어사대부(御史大夫)가 되어 옥사를 엄하게 다스리고 국가에서 염철(鹽鐵)을 전매하도록 건의하여 장사꾼의 이익 독점을 제한하는 등, 법을 올바르게 집행하였으나 결국 주매신(朱買臣) 등에게 몰려 자살하고 말았다.

 

 



번호 제     목 조회
4852 윤상[尹相] ~ 윤언[綸言] 4163
4851 재금[裁錦] ~ 재난고소탄[才難古所歎] 4161
4850 거로가[去魯歌] ~ 거말[距末] 4161
4849 조후견벽야래경[條候堅壁夜來驚] ~ 조희[曹喜] 4159
4848 장원백[壯元柏] ~ 장원정[長源亭] ~ 장위위[張衛尉] 4159
4847 자허[子虛] ~ 자허자[子虛子] 4158
4846 몽매난망[夢寐難忘] ~ 몽몽[懞懞] 4154
4845 이정[離亭] ~ 이정귀[李廷龜] 4151
4844 강돈[江豚] ~ 강동주[江東舟] 4150
4843 좌은[坐隱] ~ 좌접래의채[座接萊衣彩] 4150
4842 광간[狂簡] ~ 광거정로[廣居正路] 4149
4841 정절망산도[靖節望山圖] ~ 정절책자[靖節責子] 4148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