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장유[長孺] ~ 장유강엄만천해[長孺剛嚴曼倩諧] ~ 장유박회양[長孺薄淮陽]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887  

장유[長孺] 급암(汲黯)의 자()이다.

장유[長孺] 장유는 한() 나라 때의 직신 급암(汲黯)의 자이다. 한 무제(漢武帝) 때의 하내(河內)에 화재가 나서 천여 가호가 불탔으므로, 급암에게 그 곳을 시찰하도록 하였는데, 급암이 그 곳을 다녀와서 보고하기를 이번 길에 신()이 하남(河南)을 지나다 보니, 빈민(貧民)들이 수재·한재로 인하여 만여 가호가 혹은 부자(父子) 간에 서로 잡아먹는 지경에까지 이르렀으므로, 신이 편의에 따라 부절(符節)을 가지고 하남의 관곡(官穀)을 풀어서 빈민들을 진구했으니, 조칙을 꾸민 죄를 받겠습니다.”라고 하니, 무제가 그를 어질게 여겨 용서했던 고사에서 온 말이다. <史記 卷一百二十>

장유[長孺] ()의 급암(汲黯). 장유는 그의 자()이다. 성품이 우직 호협하고 기절(氣節)을 숭상하여 황제도 그를 대하기 꺼려할 정도로 바른말을 잘했기 때문에 한 자리에 오래 있지 못하였다. 무제(武帝)는 그를 일러 사직지신(社稷之臣)이라고 하였다.<漢書 卷五>

장유강엄만천해[長孺剛嚴曼倩諧] 장유는 한 무제(漢武帝) 때의 직신(直臣) 급암(汲黯)의 자인데, 그는 특히 성품이 강직하고 엄정하여 직간을 잘하기로 명성이 높았고, 만천(曼倩)은 역시 한 무제의 신하인 동방삭(東方朔)의 자인데, 그는 특히 해학과 풍자를 잘하기로 이름이 높았다. <史記 卷一百八, 一百二十六>

장유박회양[長孺薄淮陽] 장유는 한() 나라 때의 직신(直臣) 급암(汲黯)의 자인데, 임금이 급암에게 회양태수(淮陽太守)를 임명하자, 급암이 회양에 가기를 싫어하여 내직(內職)을 요청하므로, 임금이 이르기를 경은 회양을 박하게 여기는가?”고 했던 데서 온 말이다. <漢書 卷五十>

 

 



번호 제     목 조회
4474 이호미[履虎尾] ~ 이홍[泥鴻] ~ 이홍유적[泥鴻遺跡] 2064
4473 이협[梨頰] ~ 이형거인천류창[羸形去認泉流漲] ~ 이혜간[夷惠間] 1523
4472 이합시[離合詩] ~ 이합집산[離合集散] ~ 이현령 비현령[耳懸令 鼻懸令] 2074
4471 이하[李賀] ~ 이하경[李下徑] ~ 이하방[圯下方] ~ 이하부정관[李下不整冠] 1894
4470 이포새[伊蒲塞] ~ 이포찬[伊蒲饌] ~ 이필귀산[李泌歸山] 2257
4469 이칙[夷則] ~ 이태[李兌] ~ 이편개전[以偏槪全] 2153
4468 이충[泥蟲] ~ 이충잡채[李冲雜菜] ~ 이측하상[離昃何傷] 1961
4467 이천피발[伊川披髮] ~ 이청련[李靑蓮] ~ 이충[移忠] 1649
4466 이책인지심책기[以責人之心責己] ~ 이천[二天] ~ 이천견피발[伊川見被髮] 2252
4465 이중[二仲] ~ 이지[李志] ~ 이지측해[以指測海] 1516
4464 이주곡[伊州曲] ~ 이주행객[伊州行客] ~ 이준[彝尊] 1501
4463 이조홍문록[吏曹弘文錄] ~ 이종청회성이위[移種淸淮性已違]~ 이주가[伊州歌] 1516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