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장읍평원군[長揖平原君] ~ 장의[張儀] ~ 장이, 진여[張耳, 陳餘]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763  

장읍평원군[長揖平原君] 전국 시대 제() 나라의 고사 노중련(魯仲連)이 조() 나라에 가 노닐 적에 조 나라 평원군(平原君)이 그에게 높은 관작을 봉해주려고 하였으나 끝내 사양하고 받지 않았던 사실을 가리킨다. <戰國策 趙策>

장응[張鷹] 갈바람이 일자 고향의 순채국·농어회가 생각이 나서 벼슬을 그만두고 오()로 돌아왔던 진()의 장한(張翰). 자가 계응(季鷹)이다. <晉書 卷92>

장의[張儀] 장의(張儀)는 전국(戰國) 시대 위()나라 사람. 유명한 변사(辯士)로서 6국을 유세(遊說)하여 진() 나라를 섬기게 하였다. 합종책(合縱策)으로 6국의 재상을 겸임했던 소진(蘇秦)과 함께 종횡가인 귀곡 선생(鬼谷先生)에게 종횡의 술책을 배웠다. 위나라의 재상으로 있다가 진()나라 혜문왕(惠文王)의 신임을 받아 진나라의 재상이 되었다. 소진이 제()나라에서 살해되자 6국을 순방, 유세(遊說)하여 소진의 합종책을 깨고 연횡책(連橫策)을 성사시켜 6국으로 하여금 개별적으로 진나라를 섬기게 하였다. 혜문왕이 죽은 후 참소(讒訴)를 당하여 위나라에서 객사(客死)한다.

장이, 진여[張耳, 陳餘] 장이와 진여는 원래 절친한 사이었다. 기원전 208년 장이와 조왕 헐()은 거록성에서 장한의 진나라 군사들에게 포위되어 위급하게 되었다. 이에 조나라 대장군으로 수 만의 조군을 이끌고 거록성 북쪽에 주둔하고 있으면서 진군의 세력이 너무 막강하여 당할 수 없다고 생각하여 조왕과 장이에 대한 구원을 주저하고 있었다. 장이는 장염과 진택을 보내어 진여를 비난했다. 이에 진여는 휘하의 군사 5천을 주어 진군의 세력을 시험하게 했으나 두 장수를 포함한 조군은 모두 전사하고 말았다. 후에 항우(項羽)에 의해 거록성에서 구원된 장이는 진여에게 자기를 구원하지 않았다고 추궁하며 두 장군을 진여가 죽인 것으로 의심했다. 진여가 사실대로 말했으나 장이는 믿지 않았다. 이에 진여는 노하여 장군의 인수를 장이에게 던져버리고 조군의 진영을 떠났다. 장이는 진여가 거느렸던 군사들을 거두어 자기의 휘하에 두었다. 두 사람은 이 일로 인하여 원수가 되었다.

장이[張弛] 팽팽하게 당기는 것과 늦추는 것. 성함과 쇠한다. 물이 밀렸다 나갔다 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471 이하[李賀] ~ 이하경[李下徑] ~ 이하방[圯下方] ~ 이하부정관[李下不整冠] 1757
4470 이포새[伊蒲塞] ~ 이포찬[伊蒲饌] ~ 이필귀산[李泌歸山] 2093
4469 이칙[夷則] ~ 이태[李兌] ~ 이편개전[以偏槪全] 2030
4468 이충[泥蟲] ~ 이충잡채[李冲雜菜] ~ 이측하상[離昃何傷] 1835
4467 이천피발[伊川披髮] ~ 이청련[李靑蓮] ~ 이충[移忠] 1521
4466 이책인지심책기[以責人之心責己] ~ 이천[二天] ~ 이천견피발[伊川見被髮] 2070
4465 이중[二仲] ~ 이지[李志] ~ 이지측해[以指測海] 1386
4464 이주곡[伊州曲] ~ 이주행객[伊州行客] ~ 이준[彝尊] 1376
4463 이조홍문록[吏曹弘文錄] ~ 이종청회성이위[移種淸淮性已違]~ 이주가[伊州歌] 1411
4462 이제묘[夷齊廟] ~ 이조양조[以鳥養鳥] ~ 이조지광영[二鳥之光榮] 2054
4461 이정적막[鯉庭寂寞] ~ 이정전[李程甎] ~ 이정치국기용병[以正治國奇用兵] 1471
4460 이잠근숙계[珥簪勤夙戒] ~ 이장경[李長庚] ~ 이장길[李長吉] 1639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