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초[萇楚] ~ 장추[長楸] ~ 장추곡[將雛曲]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738  

장초[萇楚] 시경(詩經)에 있는 노래인데 집없는 것을 탄식한 것이다.

장초[萇楚] 약초의 이름으로 맛이 매우 쓰다고 한다.

장초[萇楚] 일명 양도(羊桃)라고 하는 풀의 이름. 어려서는 곧게 자라다가 조금 크면 가지가 휘어져서 덩굴처럼 엉긴다고 한다. 시경 회풍(檜風)진펄에 있는 장초, 휘늘어진 그 가지.[隰有萇楚 猗儺其枝]”라고 하였다.

장초[章草] 초서의 별체. 후한 장제(章帝) 때 두조(杜操)가 이를 잘 썼고, 장제가 그를 칭찬한 데서 유래한다.

장초[章草] 초서의 한 가지. 한 원제(漢元帝) 때에 사유(史游)가 급취장(急就章)의 체에서 만든 것임. 일설에는 후한(後漢)의 장제(章帝)가 만든 서체라고도 한다.

장추[長楸] 서울의 대로(大路)를 말한다. 옛날 도성의 큰길 거리에 가래나무[]를 길게 심었다는 고사에서 비롯된 것이다.

장추[長楸] 큰 가래나무. 조식(曹植)의 명도편(名都篇)동교 길에서 닭싸움하고, 장추 사이에서 말 달리네.[鬪鷄東郊道 走馬長楸間]”라고 하였다.

장추[長秋] () 나라 때 태후(太后)가 거했던 장추궁(長秋宮)으로, 뒤에 와서는 황후의 궁전 혹은 황후 자신을 가리키는 말로 쓰였다.

장추곡[將雛曲] 어린 자식을 키우며 사는 것을 내용으로 한 옛 악곡(樂曲) 봉장추(鳳將雛)를 말한다.

장추궁[長秋宮] 황후가 거처하는 궁전. 전하여 황후의 별칭으로 쓰인다. <後漢書 明德馬皇后紀>

 

 



번호 제     목 조회
4649 주류[肘柳] ~ 주륜취개[朱輪翠蓋] ~ 주륜화불[朱輪華紱] 1145
4648 주려[周廬] ~ 주련벽합[珠聯璧合] ~ 주로[朱鷺] 1214
4647 주독[酒禿] ~ 주랑렬거분적벽[周郞列炬焚赤壁] ~ 주량[舟梁] 1219
4646 주덕송[酒德頌] ~ 주도기이동[周道旣已東] ~ 주도추[朱桃椎] 1886
4645 장한귀심만일범[張翰歸心滿一帆] ~ 장한사[張翰事] ~ 장함석[丈函席] 1890
4644 장하[丈下] ~ 장한[張翰] ~ 장한귀강동[張翰歸江東] 1905
4643 장포[漳浦] ~ 장포자리거[漳浦子離居] ~ 장풍파랑[長風破浪] 1317
4642 장평[長平] ~ 장평갱[長平坑] ~ 장평자[張平子] 1492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