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장초[萇楚] ~ 장추[長楸] ~ 장추곡[將雛曲]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910  

장초[萇楚] 시경(詩經)에 있는 노래인데 집없는 것을 탄식한 것이다.

장초[萇楚] 약초의 이름으로 맛이 매우 쓰다고 한다.

장초[萇楚] 일명 양도(羊桃)라고 하는 풀의 이름. 어려서는 곧게 자라다가 조금 크면 가지가 휘어져서 덩굴처럼 엉긴다고 한다. 시경 회풍(檜風)진펄에 있는 장초, 휘늘어진 그 가지.[隰有萇楚 猗儺其枝]”라고 하였다.

장초[章草] 초서의 별체. 후한 장제(章帝) 때 두조(杜操)가 이를 잘 썼고, 장제가 그를 칭찬한 데서 유래한다.

장초[章草] 초서의 한 가지. 한 원제(漢元帝) 때에 사유(史游)가 급취장(急就章)의 체에서 만든 것임. 일설에는 후한(後漢)의 장제(章帝)가 만든 서체라고도 한다.

장추[長楸] 서울의 대로(大路)를 말한다. 옛날 도성의 큰길 거리에 가래나무[]를 길게 심었다는 고사에서 비롯된 것이다.

장추[長楸] 큰 가래나무. 조식(曹植)의 명도편(名都篇)동교 길에서 닭싸움하고, 장추 사이에서 말 달리네.[鬪鷄東郊道 走馬長楸間]”라고 하였다.

장추[長秋] () 나라 때 태후(太后)가 거했던 장추궁(長秋宮)으로, 뒤에 와서는 황후의 궁전 혹은 황후 자신을 가리키는 말로 쓰였다.

장추곡[將雛曲] 어린 자식을 키우며 사는 것을 내용으로 한 옛 악곡(樂曲) 봉장추(鳳將雛)를 말한다.

장추궁[長秋宮] 황후가 거처하는 궁전. 전하여 황후의 별칭으로 쓰인다. <後漢書 明德馬皇后紀>

 

 



번호 제     목 조회
4495 인지[麟趾] ~ 인지관저[麟趾關雎] ~ 인지불천초[麟趾不踐草] 2067
4494 인정번수이[人情飜手異] ~ 인존정거[人存政擧] ~ 인중혹승[人衆或勝] 1205
4493 인적사양[隣笛斜陽] ~ 인적상심[隣笛傷心] ~ 인정물[人情物] 1310
4492 인작생천작[人爵生天爵] ~ 인쟁성[認錚聲] ~ 인적[鄰笛] 1531
4491 인자무적[仁者無敵] ~ 인자옹[人鮓甕] ~ 인자호반[人字號飯] 1679
4490 인의부[仁義府] ~ 인일[人日] ~ 인인성사[因人成事] 1742
4489 인액[人厄] ~ 인여오계자[人如吳季子] ~ 인욕완[印欲刓] 1750
4488 인순고식[因循姑息] ~ 인승녹패[人勝祿牌] ~ 인승비근[引繩批根] 2117
4487 인선[麟楦] ~ 인세추이선학혜[人世推移善謔兮] ~ 인수지[仁獸趾] 1675
4486 인벌유자벌[人伐由自伐] ~ 인부지이불온불역군자호[人不知而不慍不亦君子乎]~ 인비원노호[引臂猿猱號] 1902
4485 인면자[人面子] ~ 인명재천[人命在天] ~ 인배차간검[引柸且看劍] 2071
4484 인류기인[人類起寅] ~ 인면도화[人面桃花] ~ 인면수심[人面獸心] 2039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