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타유[張打油] ~ 장탕[張湯] ~ 장탕우거반[張湯牛車返]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723  

장타유[張打油] 저속한 시()를 뜻한다. 양승암집(楊升庵集)에 의하면, () 나라 장타유(張打油)가 눈[]에 대한 시를 지었는데 그 시는 이러하다. “노란 개는 몸 위가 하얗게 되고, 하얀 개는 몸 위가 부어올랐다[黃狗身上白 白狗身上腫].”라고 했다 한다.

장탕[張湯] 장탕은 전한(前漢) 때 법관으로서 아주 혹리(酷吏)였다. 무제 때 태중대부(太中大夫)로서 율령(律令)을 만드는 데 참여했고, 어사대부(御史大夫)가 되어서는 법문을 너무 가혹하게 다루어 뒤에 주매신(朱買臣)등의 무함을 받고 자살하기에 이르렀다. <漢書 卷五十九>

장탕[張湯] 한 나라 때 공신 세족(功臣世族)으로 자손으로 선제(宣帝원제(元帝)이후 시중(侍中)과 중상시(中常侍)를 지낸 사람이 10여 인이나 되었다.

장탕교무문[張湯巧舞文] 한 무제(漢武帝) 때에 혹리(酷吏) 장탕(張湯)이 법문(法文)을 교묘히 환롱(幻弄 舞文)하여 가혹하게 다스렸다.

장탕옥[張湯獄] 장탕은 한() 나라 때의 옥관(獄官)이다. 그가 어렸을 적에 집을 보다가 쥐에게 고기를 도둑맞은 일이 있었는데, 외출에서 돌아온 아버지에게 심한 꾸중을 듣고서는 쥐 굴을 파헤쳐 쥐를 잡고 먹다 남은 고기도 꺼내어 뜰에다 감옥의 모양을 갖추어 놓고 핵문(劾文)을 지어 쥐를 신문하였다[鼠獄서옥]. 그의 아버지가 그 글을 보니 노련한 옥리(獄吏)보다 나았으므로 크게 기이하게 여겼다 한다. <漢書 卷五十九>

장탕우거반[張湯牛車返] 장탕은 한 무제(漢武帝) 때의 옥관(獄官)으로 법 집행이 혹심(酷深)하기로 유명하였는데, 그가 뒤에 탄핵을 받고 자살하여 그의 형제들이 후장(厚葬)을 하려 하자, 그의 모친이 말하기를 탕은 천자의 대신으로서 나쁜 말을 듣고 죽었는데, 어찌 후장을 할 수 있겠느냐.”라 하고, ()도 없이 관()만 갖추어 우거(牛車)에 실어서 장사지냈던 고사에서 온 말이다. <漢書 卷五十九>

 

 



번호 제     목 조회
4648 주려[周廬] ~ 주련벽합[珠聯璧合] ~ 주로[朱鷺] 1209
4647 주독[酒禿] ~ 주랑렬거분적벽[周郞列炬焚赤壁] ~ 주량[舟梁] 1216
4646 주덕송[酒德頌] ~ 주도기이동[周道旣已東] ~ 주도추[朱桃椎] 1883
4645 장한귀심만일범[張翰歸心滿一帆] ~ 장한사[張翰事] ~ 장함석[丈函席] 1879
4644 장하[丈下] ~ 장한[張翰] ~ 장한귀강동[張翰歸江東] 1901
4643 장포[漳浦] ~ 장포자리거[漳浦子離居] ~ 장풍파랑[長風破浪] 1313
4642 장평[長平] ~ 장평갱[長平坑] ~ 장평자[張平子] 1488
4641 장타유[張打油] ~ 장탕[張湯] ~ 장탕우거반[張湯牛車返] 1724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