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덕송[酒德頌] ~ 주도기이동[周道旣已東] ~ 주도추[朱桃椎]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882  

주담[麈談] 승려의 수준이 높아 훌륭한 법문을 펼친다는 말이다.

주덕송[酒德頌] 술을 찬미한 노래로 진() 나라 유영(劉伶)이 지었다. 유영은 죽림칠현(竹林七賢)의 한 사람으로 노장학(老莊學)을 숭상하였다.

주덕윤[朱德潤] () 나라 사람으로 시()에 능하였으며, 산수화·인물화를 잘 그렸다. <四庫提要 卷一百七十四>

주도[奏刀] 칼을 쓰다.

주도기이동[周道旣已東] 주 나라의 도가 동으로 갔다는 것은 곧 주 나라가 쇠미해져서 평왕(平王)이 동쪽 낙읍(洛邑)으로 도읍을 옮긴 이후를 가리켜 말한 것이다.

주도면밀[周到綿密] 마음 씀이나 생각이 두루 미치고 자세하여 빈틈이 없음을 이른다.

주도추[朱桃椎] 당 나라 때 거사(居士). 그는 천성이 담박하여 산 속 오막살이에 살면서 항상 미투리를 만들어 길가에 놓아두면, 지나는 사람들이 주 거사의 신이다.” 하고 쌀을 대신 그 자리에 갖다 놓고 신을 가져갔다 한다. <新唐書 卷一百九十六 朱桃椎傳>

 

 



번호 제     목 조회
4656 주산자해[鑄山煮海] ~ 주생[周生] ~ 주선왕[周宣王] 1249
4655 주사[柱史] ~ 주사소단조[柱史燒丹竈] ~ 주사직[朱絲直] 999
4654 주복문자[拄腹文字] ~ 주불도유령분상토[酒不到劉伶墳上土] ~ 주불차전[籌不借前] 1002
4653 주미[麈尾] ~ 주방[肘方] ~ 주보언[主父偃] 1170
4652 주묵사[朱墨史] ~ 주묵필[朱墨筆] ~ 주문연[主文硏] 1222
4651 주맹[主孟] ~ 주명절[朱明節] ~ 주무비음우[綢繆備陰雨] 1032
4650 주리[珠履] ~ 주리삼천객[珠履三千客] ~ 주마백령주[走馬白翎洲] 962
4649 주류[肘柳] ~ 주륜취개[朱輪翠蓋] ~ 주륜화불[朱輪華紱] 1140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