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려[周廬] ~ 주련벽합[珠聯璧合] ~ 주로[朱鷺]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213  

주려[周廬] 진한(秦漢) 시대에 황궁의 사방 주위를 호위하기 위하여 설치한 군막(軍幕)이다.

주력[呪力] 기도할 때 주문(呪文)을 외우는 힘

주력[周曆] 주 나라는 38() 867년 만에 진() 나라에게 망하였다.

주련[朱輦] 주련은 임금의 수레다.

주련벽합[珠聯璧合] 뭇 아름다움이 한데 모인 것을 말한다. “해와 달이 옥을 합치듯 하고 다섯 별이 구슬을 꿰듯 한다.”는 한서(漢書) 율력지(律曆志)의 글에서 나온 것이다.

주령[酒令] 술을 마실 때에 즐겁게 놀기 위하여 규칙을 만들어서 이를 어기면 벌주(罰酒)를 마시게 한 것을 말한다.

주례[周禮] 주공 단(周公旦)이 찬한 책으로, 모든 관직을 육관(六官)으로 나누고 그에 따른 직장(職掌)을 자세하게 기록하였다.

주로[朱鷺] 일명 홍학(紅鶴)이라고 하는 새 이름인데, 즉 이 새의 형상을 그려서 북[]에 장식하고 이로써 곡명(曲名)을 삼은 것이라 한다. 그러나 고악부가사(古樂府歌辭)에는 朱鷺魚以鳥路訾邪鷺何食食茄下不之食不以吐將以問誅者라 하였는데, 그 뜻을 알 수가 없다

 

 



번호 제     목 조회
4657 주성[酒聖] ~ 주성강[周成康] ~ 주송심[周宋鐔] 1237
4656 주산자해[鑄山煮海] ~ 주생[周生] ~ 주선왕[周宣王] 1257
4655 주사[柱史] ~ 주사소단조[柱史燒丹竈] ~ 주사직[朱絲直] 1002
4654 주복문자[拄腹文字] ~ 주불도유령분상토[酒不到劉伶墳上土] ~ 주불차전[籌不借前] 1007
4653 주미[麈尾] ~ 주방[肘方] ~ 주보언[主父偃] 1173
4652 주묵사[朱墨史] ~ 주묵필[朱墨筆] ~ 주문연[主文硏] 1228
4651 주맹[主孟] ~ 주명절[朱明節] ~ 주무비음우[綢繆備陰雨] 1035
4650 주리[珠履] ~ 주리삼천객[珠履三千客] ~ 주마백령주[走馬白翎洲] 964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