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주맹[主孟] ~ 주명절[朱明節] ~ 주무비음우[綢繆備陰雨]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153  

주맹[主孟] () 나라 대부 이극(里克)의 처인 맹()주맹(主孟)’이라고 부른 고사에서 기인하여, 주인의 처를 뜻하는 말로 쓰게 되었다. <國語 晉語二>

주명[朱明] 여름의 별칭. 여름을 맡은 신(). 여름은 불[]에 해당하며 빛깔은 붉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참고로 봄은 청양(靑陽), 가을은 백장(白藏), 겨울은 현영(玄英)이라고 한다.

주명절[朱明節] 하절기를 말한다. () 나라 황제가 입하일(立夏日)에 남교(南郊)에서 여름 귀신을 맞이하면서 주명가(朱明歌)를 불렀던 데에서 유래한 것이다.

주무[周武] 주무는 주() 나라 무왕(武王)의 풍악이다.

주무경지주옥[走無脛之珠玉] 보통 어진 인재는 부르지 않아도 저절로 어진 이를 사랑하는 사람의 문 앞으로 모여든다는 뜻으로 쓰인다.

주무릉[周武陵] 무릉은 주세붕(周世鵬)의 호이다.

주무비음우[綢繆備陰雨] 왜적이 또다시 침략해 올 것에 대비해서 미리 계책을 세워 두어야 한다는 뜻이다. 시경(詩經) 빈풍(豳風) 치효편(鴟鴞篇)하늘에서 아직 장맛비가 내리기 전에, 저 뽕나무 뿌리를 거두어다가 출입구를 단단히 얽어 놓는다면, 지금 이 아래에 있는 사람들이 어찌 혹시라도 감히 우리 새들을 업신여길 수 있겠는가.[迨天之未陰雨 徹彼桑土 綢繆牖戶 今此下民 或敢侮予]”라는 구절에서 나온 것이다.

주무종[珠無踵] 좋은 구슬을 발이 없어도 사람들이 가지고 멀리 돌아다닐 수 있다는 뜻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504 일관일집[一官一集] ~ 일광천하[一匡天下] ~ 일구지맥[一丘之貉] 1591
4503 일경[一經] ~ 일관봉[日觀峯] ~ 일관소초[一官小草] 1317
4502 일견도화[一見桃花] ~ 일견폐형백견폐성[一犬吠形百犬吠聲] ~ 일결알운[一闋遏雲] 1711
4501 일거고요불인원[一擧皐陶不仁遠] ~ 일건괘신호[一巾掛神虎] ~ 일격파쇄분사설[一擊破碎紛似雪] 1502
4500 일감방당[一鑑方塘] ~ 일개시[一箇是] ~ 일거[日車] 1627
4499 일[鎰] ~ 일각[日角] ~ 일각천금[一刻千金] 1371
4498 인패만다상[紉佩謾多傷] ~ 인폭수화[仁暴水火] ~ 인화중지리[人和重地利] 1221
4497 인체[人彘] ~ 인추란이위패[紉秋蘭以爲佩] ~ 인치[磷緇] 2008
4496 인지우차[麟趾于嗟] ~ 인지장사기언야선[人之將死其言也善] ~ 인천[人天] 1652
4495 인지[麟趾] ~ 인지관저[麟趾關雎] ~ 인지불천초[麟趾不踐草] 2021
4494 인정번수이[人情飜手異] ~ 인존정거[人存政擧] ~ 인중혹승[人衆或勝] 1182
4493 인적사양[隣笛斜陽] ~ 인적상심[隣笛傷心] ~ 인정물[人情物] 1281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