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주아부[周亞夫] ~ 주안[鑄顔] ~ 주애수결신[朱崖受玦辰]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135  

주실[朱實] 신목(神木)에 열린다는 붉은 색 열매이다.

주아[周雅] 주공(周公)이 대아(大雅)를 지어 선왕(先王)의 공덕을 칭송하였다.

주아부[周亞夫] 주발(周勃)의 아들이다. 한문제 때 세류(細柳 : 지금의 섬서성 함안 서남)에 주둔하여 흉노의 침략을 막아냈다. 한경제 때 오초(吳楚)를 포함한 칠국이 반란을 일으켰을 때 토벌군 대장이 되어 창읍에 주둔하여 반란군의 후방을 끊고 제와 조 두 나라와의 연락을 두절시켰다. 전후에서 보급망이 끊어진 오초(吳楚)의 군사들은 오래 견디지 못하고 스스로 무너져 초왕은 스스로 목숨을 끊고 오왕은 본국으로 귀환했다가 한나라 조정의 회유책에 넘어간 동맹국의 왕 동월왕에 사로잡혀 죽임을 당했다. 오초칠국의 난을 진압한 공로로 승상의 자리에 올랐으나 후에 무고를 받아 감옥에 갇혀 나오지 못하고 옥중에서 굶어 죽었다.

주안[鑄顔] 양자(揚子) 법언(法言) 학행(學行)人可鑄歟 曰孔子鑄顔淵矣라 하였다.

주안[奏案] 주안은 상주문(上奏文)을 올려놓는 궤()를 이른다.

주애[朱崖] 주애는 애주(崖州)의 고친 이름이다. 선종(宣宗) 즉위 후 이덕유(李德裕)가 참소를 받아 애주사호참군사(崖州司戶參軍事)로 폄척되어 그곳에서 죽었다.

주애수결신[朱崖受玦辰] () 나라의 명장이며 명재상인 이덕유(李德裕)가 참소를 받고 애주사호참군사(崖州司戶參軍事)로 폄적(貶謫)되어 가서 죽은 고사가 있다.<新唐書 李德裕傳> 주애는 이덕유의 별칭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516 일벌백계[一罰百戒] ~ 일병위전석[一病違銓席] ~ 일부이미[一稃二米] 1350
4515 일배승지작일원[一倍乘之作一元] ~ 일백팔반[一百八盤] ~ 일번화[一番花] 1342
4514 일박서산[日薄西山] ~ 일반삼토[一飯三吐] ~ 일반지덕[一飯之德] 1432
4513 일몽읍경괴[一夢泣瓊瑰] ~ 일묵도망진일언[一黙都忘盡日言] ~ 일민[逸民] 1287
4512 일목난지[一木難支] ~ 일목요연[一目瞭然] ~ 일몽성취서[一夢成炊黍] 1352
4511 일만팔천세[一萬八千歲] ~ 일망무제[一望無際] ~ 일명경인[一鳴驚人] 1220
4510 일두양[一頭讓] ~ 일두혈심[一斗血心] ~ 일마도강[一馬渡江] 1205
4509 일당백[一當百] ~ 일대노응[逸待勞應] ~ 일두시백편[一斗詩百篇] 1735
4508 일년삼수영지[一年三秀靈芝] ~ 일년이극비[一年二極備] ~ 일단식일표음[一簞食一瓢飮] 1822
4507 일기[逸氣] ~ 일기당천[一騎當千] ~ 일남화[日南花] 1923
4506 일권재존사[一卷在尊師] ~ 일궤십기[一饋十起] ~ 일금일학[一琴一鶴] 1660
4505 일구학[一丘貉] ~ 일국삼공[一國三公] ~ 일궁리지[一弓籬地] 1523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