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주유갑[珠襦匣] ~ 주읍동향[朱邑桐鄕] ~ 주의투약[朱衣投藥]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216  

주유[珠襦] 옛날 제왕과 후비(后妃)가 입었던 염복(殮服)이다.

주유[朱鮪] 주유는 후한 광무제(光武帝) 때 사람이다.

주유갑[珠襦匣] 주유는 황금실로 구슬을 꿰어서 만든 단의(短衣)를 말하는데, () 나라 때 황제 및 제후왕의 장례(葬禮)에 쓰이던 물품이다.

주유하호맹가기[酒有何好孟嘉嗜] () 나라 맹가(孟嘉)가 환온(桓溫)의 참군(參軍)이 되었을 때, 어찌 그리 술을 좋아하는지 환온이 묻자, 대답하기를 공이 술 속에 담긴 멋을 아직 몰라서 그런 것일 따름이다.”라고 하였다 한다. <晉書 卷98 孟嘉傳>

주읍동향[朱邑桐鄕] 주읍이 동향의 향관(鄕官)인 색부(嗇夫)로 재직하면서 은혜를 많이 베풀었으므로, 백성들이 그를 사랑하고 공경하였는데, 동향에 묻어 달라는 그의 유언에 따라 그곳에 장사를 지내자, 백성들이 그를 위해 사당을 세우고 대대로 제향(祭享)을 올렸다는 기록이 전한다. <漢書 卷89 循吏傳 朱邑傳>

주의목언[周疑木偃] 무왕(武王)이 죽은 뒤에 성왕(成王)이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르자 그의 숙부인 주공(周公)이 섭정하였는데, 성왕을 위시한 주위 사람들이 주공이 혹시 왕위를 탐내고 있지 않나 의심하자 가을에 폭풍이 불어 다 익은 곡식과 거목들이 쓰러졌다 한다. <書經 金縢>

주의투약[朱衣投藥] 명 태조 주원장(朱元璋)의 어머니 진씨(陳氏)가 막 임신하였을 때 꿈 속에서 붉은 옷을 입은 신인(神人)이 나타나 약 한 알을 주자 이를 삼키고서 꿈을 깼는데, 깬 뒤에도 입 속에는 향기가 그대로 남아 있었으며, 태어날 때 붉은 광채가 온 방 안에 가득하였다고 한다. <明史 卷一 本紀一太祖一>

 

 



번호 제     목 조회
4531 일전[一錢] ~ 일전불치[一錢不値] 1331
4530 일작과도문[一嚼過屠門] ~ 일장공성 만골고[一將攻成 萬骨枯] ~ 일장춘몽[一場春夢] 2045
4529 일일여삼추[一日如三秋] ~ 일일장호[一日長乎] ~ 일자천금[一字千金] 1975
4528 일이[日珥] ~ 일이관지[一以貫之] ~ 일일수경삼백배[一日須傾三百杯] 2043
4527 일월춘풍[一月春風] ~ 일음무하[日飮無何] ~ 일의대수[一衣帶水] 1399
4526 일엽편주[一葉片舟] ~ 일용우[一龍友] ~ 일원[一元] 1729
4525 일연[日淵] ~ 일엽락 천하지추[一葉落天下知秋] ~ 일엽지추[一葉知秋] 1929
4524 일어탁수[一魚濁水] ~ 일언이폐지[一言以蔽之] ~ 일언취봉후[一言取封侯] 2075
4523 일악[一鶚] ~ 일야초병각[一夜楚兵却] ~ 일양래복[一陽來復] 1587
4522 일수백확[一樹百穫] ~ 일숙각[一宿覺] ~ 일시동인[一視同仁] 1788
4521 일소문평반[一笑問平反] ~ 일소상동[逸少床東] ~ 일손연경액[一飱嚥瓊液] 1162
4520 일성편[日省編] ~ 일세구천[一歲九遷] ~ 일소[逸少] 1178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