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갑[珠襦匣] ~ 주읍동향[朱邑桐鄕] ~ 주의투약[朱衣投藥]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066  

주유[珠襦] 옛날 제왕과 후비(后妃)가 입었던 염복(殮服)이다.

주유[朱鮪] 주유는 후한 광무제(光武帝) 때 사람이다.

주유갑[珠襦匣] 주유는 황금실로 구슬을 꿰어서 만든 단의(短衣)를 말하는데, () 나라 때 황제 및 제후왕의 장례(葬禮)에 쓰이던 물품이다.

주유하호맹가기[酒有何好孟嘉嗜] () 나라 맹가(孟嘉)가 환온(桓溫)의 참군(參軍)이 되었을 때, 어찌 그리 술을 좋아하는지 환온이 묻자, 대답하기를 공이 술 속에 담긴 멋을 아직 몰라서 그런 것일 따름이다.”라고 하였다 한다. <晉書 卷98 孟嘉傳>

주읍동향[朱邑桐鄕] 주읍이 동향의 향관(鄕官)인 색부(嗇夫)로 재직하면서 은혜를 많이 베풀었으므로, 백성들이 그를 사랑하고 공경하였는데, 동향에 묻어 달라는 그의 유언에 따라 그곳에 장사를 지내자, 백성들이 그를 위해 사당을 세우고 대대로 제향(祭享)을 올렸다는 기록이 전한다. <漢書 卷89 循吏傳 朱邑傳>

주의목언[周疑木偃] 무왕(武王)이 죽은 뒤에 성왕(成王)이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르자 그의 숙부인 주공(周公)이 섭정하였는데, 성왕을 위시한 주위 사람들이 주공이 혹시 왕위를 탐내고 있지 않나 의심하자 가을에 폭풍이 불어 다 익은 곡식과 거목들이 쓰러졌다 한다. <書經 金縢>

주의투약[朱衣投藥] 명 태조 주원장(朱元璋)의 어머니 진씨(陳氏)가 막 임신하였을 때 꿈 속에서 붉은 옷을 입은 신인(神人)이 나타나 약 한 알을 주자 이를 삼키고서 꿈을 깼는데, 깬 뒤에도 입 속에는 향기가 그대로 남아 있었으며, 태어날 때 붉은 광채가 온 방 안에 가득하였다고 한다. <明史 卷一 本紀一太祖一>

 

 



번호 제     목 조회
4673 주충어[註蟲魚] ~ 주취[珠翠] ~ 주태사[周太史] 997
4672 주처[周妻] ~ 주천리[珠千履] ~ 주촉[晝燭] 1294
4671 주진촌[朱陳村] ~ 주진혼[朱陳婚] ~ 주창[周昌] 1328
4670 주즙[舟楫] ~ 주지육림[酒池肉林] ~ 주진지호[朱陳之好] 1899
4669 주죽타[朱竹垞] ~ 주중선[酒中仙] ~ 주중인지개적[舟中人之皆敵] 1312
4668 주조[朱鳥] ~ 주졸지[走卒知] ~ 주주함우[周周銜羽] 1019
4667 주접접위주[周蝶蝶爲周] ~ 주정[周鼎] ~ 주정상물[鑄鼎象物] 1204
4666 주장함하양잠려[珠藏頷下養潛驪] ~ 주저[朱邸] ~ 주전학[州錢鶴] 907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