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주작도위[主爵都尉] ~ 주작항[朱雀桁] ~ 주잠원출초현양[酒箴元出草玄揚]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997  

주작[朱雀] 육조(六朝)의 도성인 건강(建康)의 남쪽 성문 이름으로, 도성을 가리킨다.

주작[朱雀] 주작은 남방에 있는 일곱 별로서 여름에 해당하는데, 여름은 불 기운이 성하고 또 불은 붉은 것이다.

주작도위[主爵都尉] 한경제 중원(中元) 원년 기원전 144년 주작중위를 개칭해서 설치하고 제후들의 봉작에 관한 일을 관장하게 했다. 녹봉은 2천석으로 구경 중의 한 명이다. 무제 태초(太初) 원년 기원전 104, 다시 우부풍(右扶風)으로 개편되어 내사(內史)의 좌우의 관할 중 우측 땅을 다스리는 지방장관의 명칭이 되고 봉작에 관한 일은 대홍려(大鴻臚)가 담당하게 되었다. 남월열전(南越列傳)주작도위 양복(楊僕)이 루선장군(樓船將軍)에 임명되어 남월 정벌에 나섰다.’라는 기사가 있다.

주작항[朱雀桁] 도성의 화려한 저택을 말한다. 주작항은 동진(東晉)의 도성 건강(建康)의 남쪽 성문인 주작문(朱雀門) 밖의 부교(浮橋)를 말하는데, 이 근처에 왕도(王導)와 사안(謝安) 등 호귀(豪貴)한 이들의 저택이 많았다.

주잠[州箴] () 나라 때 양웅(楊雄)이 중국 구주(九州) 지방의 특성을 술()하여 각각 잠()을 지었다.

주잠원출초현양[酒箴元出草玄揚] 양웅(揚雄)이 지은 주잠(酒箴)의 내용이 한서(漢書) 93 진준전(陳遵傳)에 나오는데, 참고로 소식(蘇軾)의 시에도 忽然載酒從陋巷 爲愛揚雄作酒箴이라는 표현이 있다. <蘇東坡詩集 卷20 陳季常自岐亭見訪 …… 戲作陳孟公之詩>

 

 



번호 제     목 조회
4528 일이[日珥] ~ 일이관지[一以貫之] ~ 일일수경삼백배[一日須傾三百杯] 2008
4527 일월춘풍[一月春風] ~ 일음무하[日飮無何] ~ 일의대수[一衣帶水] 1366
4526 일엽편주[一葉片舟] ~ 일용우[一龍友] ~ 일원[一元] 1708
4525 일연[日淵] ~ 일엽락 천하지추[一葉落天下知秋] ~ 일엽지추[一葉知秋] 1911
4524 일어탁수[一魚濁水] ~ 일언이폐지[一言以蔽之] ~ 일언취봉후[一言取封侯] 2046
4523 일악[一鶚] ~ 일야초병각[一夜楚兵却] ~ 일양래복[一陽來復] 1556
4522 일수백확[一樹百穫] ~ 일숙각[一宿覺] ~ 일시동인[一視同仁] 1757
4521 일소문평반[一笑問平反] ~ 일소상동[逸少床東] ~ 일손연경액[一飱嚥瓊液] 1144
4520 일성편[日省編] ~ 일세구천[一歲九遷] ~ 일소[逸少] 1154
4519 일생영욕료진휴[一生榮辱了秦睢] ~ 일선계오미[一線界午未] ~ 일선장[一線長] 1213
4518 일빈신[一嚬申] ~ 일사족가왕[一士足可王] ~ 일상풍우[一牀風雨] 1299
4517 일불[一佛] ~ 일비충천[一飛沖天] 2027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