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주장함하양잠려[珠藏頷下養潛驪] ~ 주저[朱邸] ~ 주전학[州錢鶴]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182  

주장산[晝長山] 주장산은 남한산(南漢山)의 고호인데, 신라 문무왕(文武王)이 백제를 내쫓고 이곳에 맨 처음 산성(山城)을 쌓았던 것이다.

주장함하양잠려[珠藏頷下養潛驪] 숨어서 덕을 닦으며 때를 기다림을 비유한 말이다. 흑룡(黑龍)은 턱 밑에 여의주(如意珠)를 기른다 한다. 장자(莊子) 열어구(列禦寇)천금의 여의주는 반드시 깊은 못 긴 여룡(驪龍)의 턱 밑에 있다.”고 하였다.

주저[躊躇] 머뭇대며 떠나지 않는 모양.

주저[洲渚] 물섬가.

주저[朱邸] 주문(朱門)과 같다. 대문을 붉게 칠한 집으로, 황족이나 귀관(貴官)의 저택을 가리킨다. () 나라 때 그 집의 대문을 주홍색으로 칠했던 데에서 유래한 것이다.

주전[廚傳] 음식(飮食)과 역사(驛舍)를 이르는데, 한 선제(漢宣帝) 원강(元康) 2년의 조서(詔書)간혹 지방 관리가 제멋대로 요역(繇役)을 일으켜 주전을 잘 꾸며서 과객(過客)들을 후히 대접하고 있는데, 이것은 직무를 초월하고 국법을 벗어나서 명예를 취하는 일이다.”라고 경계한 데서 온 말이다. <漢書 卷八>

주전경명[周典冏命] 경명(冏命)은 서경(書經) 주서(周書)의 편명으로, () 나라 목왕(穆王)이 백경(伯冏)을 태복정(太僕正)에 임명하면서 내린 조서(詔書)이다.

주전학[州錢鶴] () 나라 은운(殷芸)이 지은 소설에 나온 이야기로, 함께 어울려 노는 자들이 각자 소원을 말하기로 했는데, 한 사람은 양주(揚州) 자사가 되고 싶다 하고, 한 사람은 돈이 많으면 좋겠다 하고, 한 사람은 학을 타고 하늘로 올라가고 싶다고 하자, 다른 사람이 나는 허리에 돈 10만 냥을 차고 학을 타고 양주로 가고 싶다.”고 하였다 한다. 인간 욕심의 지나침과 그것을 다 채울 수는 없음을 뜻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555 임타[任他] ~ 임포서호악[林逋西湖樂] ~ 임하인[林下人] 2046
4554 임춘각[臨春閣] ~ 임치[臨淄] 1748
4553 임참여간괴[林慚與澗愧] ~ 임천랍극[臨川蠟屐] ~ 임천성탄[臨川聖歎] 1488
4552 임종건[林宗巾] ~ 임중불매신[林中不賣薪] ~ 임지[臨池] 2253
4551 임우[霖雨] ~ 임원육실[臨沅六實] ~ 임제[臨濟] 1729
4550 임시방편[臨時方便] ~ 임심리박[臨深履薄] ~ 임오시[林烏詩] 2025
4549 임사흥주[妊姒興周] ~ 임서하[林西河] ~ 임순[紝紃] 2113
4548 임방[林放] ~ 임방애객[任昉愛客] ~ 임비[任鄙] 2265
4547 임도상봉여마동[臨渡常逢呂馬童] ~ 임령곡[霖鈴曲] ~ 임률공[林栗攻] 2082
4546 임농탈경[臨農奪耕] ~ 임당[任棠] ~ 임당권휼고[任棠勸恤孤] 1571
4545 임공신과부[臨邛新寡婦] ~ 임공육오[任公六鰲] ~ 임공조[任公釣] 2012
4544 임강왕[臨江王] ~ 임공[臨邛] ~ 임공개[任公犗] 1786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