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하사[柱下史] ~ 주하수[柱下叟] ~ 주해추[朱亥椎]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120  

주하사[柱下史] ()와 진() 왕조 때의 어사(御史)의 별칭이다. 직무가 언제나 궁전의 기둥 밑에서 시립하여 직무를 봤기 때문에 붙은 직명이다. 주나라 제도에는 어사는 전당의 기둥 사이에 시립하여 직무를 본다고 해서 주어사(柱御史)라고 했으며 진제에서는 시어사(侍御史)라고 칭했다.

주하사[柱下史] 주하사는 노자(老子)를 가리킨다. 노자는 일찍이 주() 나라의 주하사 벼슬을 하다가 주 나라가 쇠망함을 보고 은둔하였는데, 공자가 그를 만나고는 용과 같다.”고 칭찬하였다. <史記 卷六十三 老子列傳>

주하수[柱下叟] 주하사(柱下史) 늙은이란 곧 춘추 시대에 주하사 벼슬을 지낸 노자(老子)를 말한다.

주하어사[柱下御史] 진나라 이전의 어사들은 모두 사관으로 궁중의 기둥 사이에 시립하여 조정의 일을 기록하는 일을 담당했다. 그래서 주하어사(柱下御史)라 했다.

주해추[朱亥椎] 주해는 전국 시대 위() 나라의 용사(勇士)로서 공자(公子) 무기(無忌)를 위해, 공자의 말을 듣지 않던 위장(魏將) 진비(晉鄙)40근 되는 철퇴로 격살하고 그의 군대를 탈취하여 마침내 진() 나라 군대를 물리치고 조() 나라를 구하는 데 크게 기여했던 고사에서 온 말이다. <史記 卷七十七>

 

 



번호 제     목 조회
4681 죽각[竹閣] ~ 죽계육일[竹溪六逸] ~ 죽고[粥鼓] 1276
4680 주후방[肘後方] ~ 주후혜문[柱後惠文] ~ 주휘[朱暉] 1079
4679 주후[肘後] ~ 주후결[肘後訣] ~ 주후관[柱後冠] 1022
4678 주홍구석[呪虹驅石] ~ 주화모록지[朱華冒綠池] ~ 주환용호[珠還龍戶] 1058
4677 주협홀[拄頰笏] ~ 주호은악[周灝殷噩] ~ 주홀간서산[拄笏看西山] 1255
4676 주현[朱弦] ~ 주현백설[朱絃白雪] ~ 주현위군절[朱絃爲君絶] 1037
4675 주하사[柱下史] ~ 주하수[柱下叟] ~ 주해추[朱亥椎] 1121
4674 주택[周澤] ~ 주평만[朱泙漫] ~ 주필간시재[籌筆幹時材] 1036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