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현[朱弦] ~ 주현백설[朱絃白雪] ~ 주현위군절[朱絃爲君絶]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037  

주현[朱弦] 붉은 색의 거문고 줄. 예기 악기(樂記)청묘를 노래할 때의 큰 거문고는 붉은 연사를 드린 줄에다 밑에 구멍을 드문드문 뚫는다.[淸廟之瑟 朱弦而疏越]”고 하였다.

주현[朱絃] 붉은 색의 현(). 또는 물에 빨아서 부드럽게 된 주사(朱絲)로 만든 현이다. 예기(禮記) 악기(樂記)청묘(淸廟)에 쓰는 악기는 주현으로 하고 또 소리를 부드럽게 하기 위해 악기 밑에 큰 구멍을 뚫는다.”고 하였다.

주현백설[朱絃白雪] 주현은 종묘제례악(宗廟祭禮樂)을 가리키고, 백설은 양춘곡(陽春曲)과 함께 따라 부르기 힘든 고아(高雅)한 가곡을 말한다. 예기(禮記) 악기(樂記)종묘의 제사에 청묘에 시가 연주될 때 그 악기의 현은 붉은색이요 바닥에 실 구멍이 있어 기()를 서로 통하게 한다.[淸廟之瑟 朱絃而疏越]”라는 말이 나온다.

주현성[酒賢聖] 청주(淸酒)를 성인(聖人)이라 하고, 탁주(濁酒)를 현인(賢人)이라고 한다. <三國志 魏志 徐邈傳>

주현왕[周顯王] 기원전 396년부터 321년까지 즉위한 전국시대 동주의 군주다. 주열왕(周列王)의 동생으로 이름은 편()이다.

주현위군절[朱絃爲君絶] 친구를 만날 수 없음을 탄식한 말이다. 주현(朱絃)은 거문고 줄을 말하는데, 옛날 백아(伯牙)가 자기가 타는 거문고 소리를 잘 알아주던 친구 종자기(鍾子期)가 죽자, 자기의 거문고 소리를 들을 만한 사람이 없다 하여 거문고 줄을 끊어버리고 다시 타지 않았다 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681 죽각[竹閣] ~ 죽계육일[竹溪六逸] ~ 죽고[粥鼓] 1276
4680 주후방[肘後方] ~ 주후혜문[柱後惠文] ~ 주휘[朱暉] 1079
4679 주후[肘後] ~ 주후결[肘後訣] ~ 주후관[柱後冠] 1022
4678 주홍구석[呪虹驅石] ~ 주화모록지[朱華冒綠池] ~ 주환용호[珠還龍戶] 1058
4677 주협홀[拄頰笏] ~ 주호은악[周灝殷噩] ~ 주홀간서산[拄笏看西山] 1255
4676 주현[朱弦] ~ 주현백설[朱絃白雪] ~ 주현위군절[朱絃爲君絶] 1038
4675 주하사[柱下史] ~ 주하수[柱下叟] ~ 주해추[朱亥椎] 1121
4674 주택[周澤] ~ 주평만[朱泙漫] ~ 주필간시재[籌筆幹時材] 1036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