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주협홀[拄頰笏] ~ 주호은악[周灝殷噩] ~ 주홀간서산[拄笏看西山]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441  

주협홀[拄頰笏] () 나라 때 왕휘지(王徽之)가 환충(桓沖)의 기병 참군(騎兵參軍)으로 있을 적에 환충이 왕휘지에게 요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느냐고 묻자, 그는 애당초 대답은 하지 않고 곧바로 산을 쳐다보면서 홀()로 뺨을 고이면서 말하기를 서산(西山)에 아침이 되면 상쾌한 기운이 있다.”고 했던 데서 온 말이다. <晉書 卷八十>

주호[珠戶] 진주(眞珠)를 채취하는 백성들을 말한다.

주호은악[周灝殷噩] 법언(法言) 문신(問神)상서는 넓고 평탄하며, 주서는 명백하고 곧다.[商書爾 周書爾]”고 한 데서 온 말이다.

주홀[拄笏] () 나라 왕휘지(王徽之)가 환충(桓沖)의 참군(參軍)으로 있을 때 환충이 그에게 요즘 무슨 직무를 보았느냐고 묻자, ()을 턱에 괴고 말하기를 서산(西山)에 아침이 찾아오면 상쾌한 기운이 감돈다.”고 대답하였다는 데서 나온 말로 관직에 있는 몸으로서 여유롭고 청아한 정취가 있는 것을 말한다. <世說新語 簡傲>

주홀[拄笏] 청고(淸高)한 관리의 기풍을 말한다. 진서(晉書) 왕희지전(王徽之傳)환충(桓沖)이 왕휘지에게 경이 오래 부중(府中)에 있더니 요즈음에는 일을 잘한다.’하니 왕휘지가 처음에는 아무 대꾸도 하지 않고 올려다보기만 하다가 홀()로 턱을 괴며 아침에 서산(西山)에서 오니 시원한 기운이 있더라.’고 하였다.”고 하였으니, 이는 관사(官事)에 구애되지 않고 자연을 즐길 줄 아는 청고한 관리의 한가한 모습을 표현한 것이다.

주홀간서산[拄笏看西山] () 나라 왕자유(王子猷)가 환온(桓溫)의 참군(參軍)이 되었을 때, 환온이 경은 부()에 오래도록 있었으니 일을 잘 처리할 줄로 믿는다.”고 하니, 자유가 업무에 대해서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수판(手板) 즉 홀()을 턱에 괴고는 서산의 아침 기운이 삽상하다.[西山朝來 致有爽氣]”고 응대한 고사가 있다. <世說新語 簡傲>

주홀의[柱笏意] () 나라 때 왕휘지(王徽之)는 성품이 몹시 호방하여 구애되는 바가 없었다. 일찍이 거기장군(車騎將軍) 환충(桓沖)의 참군(參軍)이 되었을 적에 정무를 처리하지 않고 있었는데, 환충이 이에 대해 말하자, 왕휘지는 그에 대한 대답은 하지 않은 채 두 눈을 들어 먼 곳을 바라보다가, 턱에 홀을 괴고 말하기를 서산(西山)에 새벽이 오니 기운이 맑고 상쾌하다.”고 하였다. <世說新語 簡傲>

 

 



번호 제     목 조회
4543 일흡서강[一吸西江] ~ 임간칠일[林間七逸] ~ 임갈굴정[臨渴掘井] 1495
4542 일현담[一現曇] ~ 일환니[一丸泥] ~ 일훈일유[一薰一유] 1218
4541 일하무혜경[日下無蹊徑] ~ 일한념아제포재[一寒念我綈袍在] ~ 일한수념여[一寒誰念汝] 1238
4540 일편만촉각[一片蠻觸角] ~ 일폭십한[一暴十寒] ~ 일표음[一瓢飮] 1462
4539 일판향[一瓣香] ~ 일패도지[一敗塗地] ~ 일패천기[一敗天棄] 1368
4538 일취지몽[一炊之夢] ~ 일치서[一瓻書] ~ 일탑면[一榻眠] 2086
4537 일촉즉발[一觸卽發] ~ 일추래[一椎來] ~ 일출처천자[日出處天子] 1241
4536 일찰[一札] ~ 일천성상재명두[一天星象纔名斗] ~ 일체변사[一切辯士] 1544
4535 일지족[一枝足] ~ 일지춘[一枝春] ~ 일진일퇴[一進一退] 1302
4534 일중구오[日中九烏] ~ 일지건곤[一指乾坤] ~ 일지선[一指禪] 1469
4533 일제[日躋] ~ 일조수항류[一朝輸項劉] ~ 일주관[一柱觀] 1170
4532 일전쌍조[一箭雙雕] ~ 일전어[一轉語] ~ 일점영서[一點靈犀] 1299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