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죽루[竹樓] ~ 죽림우[竹林友] ~ 죽림현[竹林賢]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316  

죽루[竹樓] 죽루는 기와 대신 대나무를 쪼개어 지붕을 덮은 누각을 이른다. 황주(黃州)의 황강군에는 서까래 만씩한 대나무가 많아서 집집마다 그것으로 지붕을 이었다고 하는데, () 나라 왕우칭(王禹偁)이 일찍이 황주태수로 있을 적에 누각을 지으면서 기와 대신 대나무로 지붕을 덮고 이를 죽루라 이름하여 황강죽루기(黃岡竹樓記)를 지었다.

죽림[竹林] 죽림칠현(竹林七賢). () 나라 때 세상을 피하여 노장(老莊)의 허무(虛無)를 숭상한 완적(阮籍), 혜강(嵇康), 산도(山濤), 향수(向秀), 유령(劉伶), 왕융(王戎), 완함(阮咸) 등 일곱 사람을 가리킨 말이다. 죽림에서 청담(淸談)을 나누며 놀았던 데서 온 말이다.

죽림우[竹林友] () 나라 초기에 노장학(老莊學)을 숭상하면서 죽림에서 노닐었던 완적(阮籍혜강(嵇康산도(山濤상수(向戍유령(劉伶왕융(王戎완함(阮咸) 등 죽림칠현(竹林七賢)을 가리킨다.

죽림유[竹林遊] 숙질(叔姪)간의 회합(會合)을 말한다. 죽림칠현(竹林七賢) 가운데 숙부인 완적(阮籍)과 조카인 완함(阮咸)이 있었던 데에서 비롯된 말이다.

죽림지유[竹林之遊] 숙질(叔姪)간의 정다운 만남을 뜻한다. 죽림칠현(竹林七賢)인 완적(阮籍)과 완함(阮咸)이 숙부와 조카의 관계였던 고사에서 비롯된 것이다.

죽림칠현[竹林七賢] 완적(阮籍) 산도(出濤상수(尙秀혜강(嵇康유영(劉伶완함(阮咸왕융(王戎). 이들은 난세를 피해 죽림에 은둔하였다.

죽림현[竹林賢] () 나라 때 노장 사상(老莊思想)을 숭상하던 사람들. 곧 혜강(嵇康완적(阮籍산도(山濤왕융(王戎상수(向秀완함(阮咸유령(劉伶) 등 일곱 사람을 가리킨다.

죽림환[竹林歡] 죽림칠현(竹林七賢) 가운데 완적(阮籍)과 완함(阮咸)이 숙부와 조카 사이였던 고사에서 비롯된 것이다. <晉書 卷49 阮籍傳 附 阮咸傳>

 

 



번호 제     목 조회
4556 임하풍[林下風] ~ 임학보객[林鶴報客] ~ 임화정[林和靖] 1571
4555 임타[任他] ~ 임포서호악[林逋西湖樂] ~ 임하인[林下人] 1821
4554 임춘각[臨春閣] ~ 임치[臨淄] 1532
4553 임참여간괴[林慚與澗愧] ~ 임천랍극[臨川蠟屐] ~ 임천성탄[臨川聖歎] 1314
4552 임종건[林宗巾] ~ 임중불매신[林中不賣薪] ~ 임지[臨池] 2050
4551 임우[霖雨] ~ 임원육실[臨沅六實] ~ 임제[臨濟] 1522
4550 임시방편[臨時方便] ~ 임심리박[臨深履薄] ~ 임오시[林烏詩] 1797
4549 임사흥주[妊姒興周] ~ 임서하[林西河] ~ 임순[紝紃] 1919
4548 임방[林放] ~ 임방애객[任昉愛客] ~ 임비[任鄙] 2011
4547 임도상봉여마동[臨渡常逢呂馬童] ~ 임령곡[霖鈴曲] ~ 임률공[林栗攻] 1881
4546 임농탈경[臨農奪耕] ~ 임당[任棠] ~ 임당권휼고[任棠勸恤孤] 1391
4545 임공신과부[臨邛新寡婦] ~ 임공육오[任公六鰲] ~ 임공조[任公釣] 1814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