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중경[中經] ~ 중경[仲卿] ~ 중경[仲景]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408  

줄줄[崒崒] 산이 험한 모양, 물건이 서로 스치는 소리이다.

[] 깊이 생각하다, 심히 생각하다, 중히 여기다.

중거부령[中車府令] 황제의 수레에 관련된 일을 맡은 관리들의 장이다.

중경[中經] 몸속에 있는 경맥을 말한다.

유락[維絡] 피부와 근육 사이에 있는 맥락(脈絡)이다.

중경[重卿] 성임(成任)의 자. 그가 본도(本道)의 감사(監司)로 있을 적에 일찍이 영광군(靈光郡)의 기생 부춘화(富春花)와 관계를 갖고 나서 함평의 객사(客舍)에 있는 그림 병풍에 쓰기를 남쪽에 오니 세월은 물결처럼 빠른데 국사에 분주하느라 집안 생각 못하고 간 곳마다 번화한 것은 마음 두기도 어려워 한 병풍 앞에 부춘화와 서로 마주하였네[南來歲月逝如波 王事驅馳不戀家 在處繁華難着意 一屛相對富春花]”하였다.

중경[仲卿] 중경은 한() 나라 왕장(王章)의 자()이다. 젊어서 제생(諸生)으로 장안(長安)에서 공부할 때, 가난한 생활에 병이 들어 덮을 것이 없자 덕석으로 몸을 가리고 누워 울면서 처와 영결(永訣)을 하자, 그 처가 중경이여, 현재 조정의 고관들 중에 누가 중경보다 낫다 하겠는가. 그럼에도 지금 병이 들어 조금 고달파졌다고 하여 스스로 분발하지 못한 채 그만 거꾸로 눈물을 흘리다니, 얼마나 옹졸한 짓인가.” 하고 꾸짖었던 고사가 있다. <漢書 王章傳>

중경[仲景] 후한(後漢) 조양(棗陽) 사람. 장기(張機)의 자()인데 영제(靈帝) 때에 벼슬이 장사 태수(長沙太守)에 이르렀으며 의술을 장백조(張伯祖)에게 배웠고 상한론(傷寒論)을 저술하였다. 화타(華陀)는 그 논을 읽고서, 참으로 사람 살릴 글이라고 하였다. 한위(漢魏) 이래로 의술을 익히는 자는 그를 추대하여 의중(醫中)의 아성(亞聖)으로 삼았다.

 

 



번호 제     목 조회
4744 준주풍유요북해[樽酒風流邀北海] ~ 준준[撙撙] ~ 준치[蹲鴟] 1407
4743 중경[中經] ~ 중경[仲卿] ~ 중경[仲景] 1409
4742 진침난위제[陳諶難爲弟] ~ 진탑불요현[陳榻不要懸] ~ 진택선[震澤仙] 1413
4741 만규명[萬竅鳴] ~ 만규엽[萬圭葉] ~ 만규호[萬竅號] 1414
4740 중소운망서[重霄霣望舒] ~ 중승상[中丞相] ~ 중심동소락[衆心同所樂] 1414
4739 진양사[秦良死] ~ 진여[眞如] ~ 진영탁[塵纓濯] 1414
4738 집규[執珪] ~ 집금오[執金五] ~ 집불[執紼] 1414
4737 창주[滄洲] ~ 창주기[蒼州期] ~ 창주이로[蒼洲二老] 1419
4736 부운[浮雲] ~ 부원손숙오[不願孫叔敖] ~ 부월[鈇鉞] 1420
4735 지공[支公] ~ 지과경[止戈經] ~ 지광[摯曠] 1424
4734 지개[芝蓋] ~ 지견향[知見香] ~ 지고포천리[脂膏飽千里] 1425
4733 창촉[菖歜] ~ 창포고[菖蒲苦] ~ 창피[猖被] ~ 창해검무흔[蒼海劒無痕] 1425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