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지개[芝蓋] ~ 지견향[知見香] ~ 지고포천리[脂膏飽千里]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448  

지개[芝蓋] 버섯 모양의 일산(日傘)이라는 뜻으로, 태액지의 금경(金莖)을 받는 말이다.

지거[芝車] 선인(仙人)의 수레를 일컫는 말이다.

지견향[知見香] 불법(佛法)의 공부를 향()에 비유하여 정향(定香계향(戒香) 등으로 말한다. 지견(知見)은 불법에 대한 지견이란 말이다.

지계매존명패옥[至戒每存鳴佩玉] 예기(禮記) 옥조(玉藻)수레를 타면 말방울 소리를 듣고 걸을 때는 패옥 소리를 들으면서 자신을 단속한다.”라고 하였다.

지고불윤[脂膏不潤] 청백리(淸白吏)를 표현하는 말이다. 동한(東漢)의 공분(孔奮)이 부유한 고장(姑臧) 고을에 4년 동안 수령으로 있으면서 재물을 탐하지 않고 청렴한 자세로 일관하자, 어떤 이가 조롱하기를 기름덩어리 속에 놔두었건만 제 몸 하나도 윤기가 흐르게 하지 못한다.[置脂膏中 亦不能自潤]”고 했다는 고사가 전한다. <東漢觀記 孔奮傳>

지고증불염[脂膏曾不染] 후한(後漢) 공분(孔奮)의 행동이 너무 심할 정도로 깨끗하자, 사람들이 기름덩어리 속에 넣어 두어도 자신을 윤택하게 할 줄 모르는 사람이다.[置脂膏中 不能自潤]”라고 조롱했던 고사가 있다. <後漢書 卷31 孔奮傳·東觀漢記>

지고포천리[脂膏飽千里] 장자(莊子) 외물(外物)에 나오는 황당무계한 이야기이다. 선진(先秦) 때 임공자(任公子)라는 사람이 50필의 거세한 소를 미끼로 매달아 회계산(會稽山)에 걸터앉아서 동해 바다로 낚시줄을 던졌는데, 1년 뒤에 큰 고기를 낚아 이를 건육(乾肉)으로 만든 뒤 절하(浙河) 이동, 창오(蒼梧) 이북의 사람들을 질리도록 먹여주었다는 내용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744 진침난위제[陳諶難爲弟] ~ 진탑불요현[陳榻不要懸] ~ 진택선[震澤仙] 1434
4743 의금사귀[衣錦思歸] ~ 의금상경[衣錦尙絅] ~ 의기[欹器] 1436
4742 준주풍유요북해[樽酒風流邀北海] ~ 준준[撙撙] ~ 준치[蹲鴟] 1436
4741 진양사[秦良死] ~ 진여[眞如] ~ 진영탁[塵纓濯] 1437
4740 지공[支公] ~ 지과경[止戈經] ~ 지광[摯曠] 1443
4739 집규[執珪] ~ 집금오[執金五] ~ 집불[執紼] 1443
4738 중소운망서[重霄霣望舒] ~ 중승상[中丞相] ~ 중심동소락[衆心同所樂] 1444
4737 반여[潘輿] ~ 반연연산명[班掾燕山銘] ~ 반용세[攀龍勢] 1445
4736 주장함하양잠려[珠藏頷下養潛驪] ~ 주저[朱邸] ~ 주전학[州錢鶴] 1447
4735 서판[書判] ~ 서포[漵浦] ~ 서풍오인[西風汚人] 1448
4734 지개[芝蓋] ~ 지견향[知見香] ~ 지고포천리[脂膏飽千里] 1449
4733 부운[浮雲] ~ 부원손숙오[不願孫叔敖] ~ 부월[鈇鉞] 1452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