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지벽도무수하혜[地僻都無樹下蹊]~ 지보족[智輔族] ~ 지사불망재구학[志士不忘在溝壑]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132  

지벽도무수하혜[地僻都無樹下蹊] 복사꽃과 오얏꽃이 비록 말이 없어도 그 아래에 저절로 길이 이루어진다[桃李不言 下自成蹊]는 옛 속담이 있다. <史記 李將軍列傳論>

지벽장자거[地僻丈者車] () 나라 진평(陳平)은 집이 가난하여 거적으로 문을 만들었으나 문밖에 점잖은 이의 수레바퀴 자국이 많았다.

지보[支父] 옛날 현자의 이름. 장자(莊子) 양왕(讓王)요 임금이 자주지보(子州支父)에게 천하를 물려주려고 하니, 자주지보가 나를 천자(天子)로 삼으려는 것은 좋습니다. 그러나 내가 마침 우울병이 있어서 지금 막 그것을 치료하려 합니다. 그래서 천하를 다스릴 겨를이 없습니다.’ 하고 사양했다.” 하였다.

지보족[智輔族] 자기들 가까운 쪽만 찾음. 지씨(智氏)와 보씨(輔氏)는 전국(戰國) 시대 진()의 공족(公族)이었다. <尙友錄>

지부[之罘] 지부는 당() 나라 한유(韓愈)에게서 배운 양지부(揚之罘)로서 맹동야(孟東野)와 같은 부류의 인물인데, ‘초양지부(招揚之罘)’라는 제목의 한유의 오언 고시(五言古詩)가 전해 온다. <韓昌黎集 卷5>

지사[支使] 절도사·관찰사 등의 속관(屬官), 그에 준하는 지방 파견 관원의 호칭이다.

지사[地師] 지술(地術)을 알아서 집터나 묏자리 등을 잡는 사람을 말한다.

지사마[知司馬] 송 나라 소식(蘇軾)이 지은 사마온공독락원시(司馬溫公獨樂園詩)항간의 아이들도 군실 외우고 미천한 하인들도 사마를 아네[兒童誦君實 走卒知司馬]”에서 나온 말이다.

지사불망재구학[志士不忘在溝壑] 지사는 구렁에 있음을 잊지 않음. 공자의 말로 맹자가 인용하였다. 언제나 몸이 곤궁하다가 죽어서 구렁에 던져질 것을 각오하고 지조를 지킨다는 뜻이다.

 

 



  

  

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번호 제     목 조회
5285 번수[樊須] ~ 번승완불사[樊蠅頑不死] 5031
5284 패택[沛澤] ~ 패합[捭闔] 5026
5283 주남[周南] ~ 주남태사공[周南太史公] 5024
5282 연분부[年分簿] ~ 연비어약[鳶飛魚躍] ~ 연빙계[淵氷戒] 5023
5281 번안[飜案] ~ 번영[繁纓] 5020
5280 의려[倚廬] ~ 의려지망[依閭之望] 5019
5279 자황포[柘黃袍] ~ 자휴[恣睢] 5008
5278 서호[西湖] ~ 서호팔경도[西湖八景圖] 5006
5277 좌정관천[坐井觀天] ~ 좌태충[左太冲] 5005
5276 신화[薪火] ~ 신후수위부귀진[身後誰爲富貴眞] 5004
5275 견지[繭紙] ~ 견호미견호[見虎未見虎] 4995
5274 좌고우면[左顧右眄] ~ 좌대신[坐待晨] 4985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