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지소적[枝掃迹] ~ 지시긍균고[知時矜菌蛄] ~ 지어지앙[池魚之殃]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327  

지소적[枝掃迹] 공치규(孔稚圭)가 지은 북산이문(北山移文)혹은 나뭇가지를 날려 수레를 부수기도 하고 혹은 나뭇가지를 낮게 드리워 속인(俗人)의 자취를 쓸어버린다.[或飛柯以折輪 或低枝而掃迹]”는 내용이 있다.

지수[祗樹] 지수는 불가의 말로 지수급고독원(祗樹給孤獨園)의 약칭인데 이 동산의 정사(精舍)에서 부처가 설법(說法)하였다.

지수[芝髓] 지초(芝草)의 골수를 이름.

지시긍균고[知時矜菌蛄] 하잘것없는 존재들은 무슨 물정을 알지 못한다. 장자(莊子) 소요유(逍遙遊)아침에 난 버섯은 초하루 그믐을 알 수 없고, 씽씽 매미는 봄·가을을 알 도리가 없는 것이다.” 하였다.

지심돈교[指心頓敎] 지심의 교()는 선종(禪宗)에서 말하는 돈오법(頓悟法)을 가리킨다.

지아포[知我鮑] 춘추 때 제()의 관중(管仲)이 그를 알아주는 지극한 벗 포숙아(鮑叔牙)에게 이른 말. “나를 낳은 이는 부모어니와, 나를 알아 준 이는 포숙이다.” 하였다.

지어[知魚] 장자(莊子)와 혜자(惠子)가 호량(濠梁)에서 노닐 적에 물속에 고기가 노는 것을 보다가 장자가 물고기가 매우 즐겁구나.” 하니, 혜자가 말하기를 자네가 고기가 아닌데 어떻게 고기의 낙을 안단 말인가?”하니, 장자가 대답하기를 자네는 내가 아닌데 어떻게 내가 고기의 낙을 모를 줄을 아는가?”한 데서 온 말이다. <莊子 秋水>

지어구[志於彀] 맹자(孟子) 고자 상편(告子上篇)남에게 활쏘기를 가르치는 사람은 반드시 구()에도 뜻을 두나니, 배우는 사람도 또한 반드시 구()에다 뜻을 두어야 한다.”는 말이 있다.

지어지앙[池魚之殃] 연못의 물고기에게 닥친 재앙. 성에 불이나 성 밖에 있는 연못의 물로 불을 끄느라고 연못의 물이 다 없어져 물고기가 죽게 된 고사에서 비롯된 말. 죄도 없고 아무 관계도 없는데 재앙이 닥치는 것을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780 지소적[枝掃迹] ~ 지시긍균고[知時矜菌蛄] ~ 지어지앙[池魚之殃] 1328
4779 삼자각모외[三子各慕外] ~ 삼자부[三字符] ~ 삼잔[三孱] 1335
4778 책객[冊客] ~ 책기지심[責己之心] ~ 책비[責備] 1335
4777 창외청산[窓外靑山] ~ 창우철검[倡優鐵劍] ~ 창유소만리[搶楡笑萬里] 1336
4776 척안[隻眼] ~ 척안곤붕등유희[斥鷃鵾鵬等遊戱] ~ 척안하증선대붕[斥鷃何曾羨大鵬] 1336
4775 지상담병[紙上談兵] ~ 지생모[紙生毛] ~ 지성설적상[至誠說狄相] 1339
4774 질발[叱撥] ~ 질상담[迭相擔] ~ 질석제형[叱石弟兄] 1339
4773 당가사[黨家事] ~ 당계[棠溪] ~ 당계곡[唐鷄曲] 1344
4772 철삭은구[鐵索銀鉤] ~ 철석간장[鐵石肝腸] ~ 철숙음수[啜菽飮水] 1345
4771 천짐저창[淺斟低唱] ~ 천착[穿鑿] ~ 천참[天塹] 1348
4770 무미랑[武媚娘] ~ 무미만굴[霧迷蠻窟] ~ 무병자구[無病自灸] 1354
4769 박혁현호이[博奕賢乎已] ~ 박효백[朴孝伯] ~ 박희[薄姬] 1354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