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진소유[秦少游] ~ 진수성찬[珍羞盛饌] ~ 진승[陳勝]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484  

진소유[秦少游] 소식(蘇軾)의 제자인 송() 나라의 문인 진관(秦觀)으로, 소유는 그의 자()이다. 시문에 능했으며 소문사학사(蘇門四學士)의 한 사람으로 일컬어진다. 저서에는 회해집(淮海集)이 있다.

진수미인정[溱水美人情] 시경(詩經) 정풍(鄭風) 진유(溱洧)진수와 유수 한창 넘실넘실 …… 남정네와 여인네 서로들 노닥이며 작약을 선물로 주고 받는구나[溱與洧方渙渙 …… 維士與女 伊其相謔 贈之以勺藥]”라고 하였다.

진수성찬[珍羞盛饌] 진귀한 맛있는 음식[]이 성대하게[] 차려짐[]. 맛이 좋은 음식을 푸짐하게 잘 차림. 보기 드물게 맛이 좋고 푸짐하게 잘 차린 음식

진수숭운[秦樹嵩雲] 서로 멀리 떨어저 있음을 이른다. 이상은(李商隱) 시에 숭산 구름 진 나라 나무로 오래도록 떨어져 사네[嵩雲秦樹久離居]”라는 구절이 있다.

진수옹[陳壽翁] 수옹은 원() 나라 학자인 진역(陳櫟)의 자. 그는 송() 나라가 망하자 은거하여 출사치 않았다. 저서에 정우집(定宇集상서전찬소(尙書傳纂疏근유당수록(勤有堂隨錄) 등이 있다.

진승[眞乘] 불교(佛敎)의 용어로, 즉 진실한 교법(敎法)을 말한다.

진승[陳勝] ()나라 양성(陽城) 사람. 이세(二世) 원년에 양하(陽夏) 사람 오광(吳廣)과 함께 어양(漁陽)에서 수자리 살면서 제 기간을 대지 못해 참형(斬刑)을 당하게 되었는데, 그곳 도위(都尉)를 죽이고 함께 수자리 살던 졸도들과 기치를 들고 진()과 맞서 싸우면서 공자(公子) 부소(扶蘇)와 초장(楚將) 항연(項燕)을 사칭하니 여러 군현(郡縣)이 진()의 가혹한 법을 괴롭게 여겨 모두 귀부(歸附)하였다. 이윽고 스스로 왕위에 올라 초왕(楚王)이라 하고 형세가 매우 성했는데, 뒤에 어자(御者) 장가(莊賈)에게 살해되었다. <史記 陳涉世家>

진승상세가[陳丞相世家] 사기(史記) 편명으로, 진평(陳平)의 열전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780 집서세[執徐歲] ~ 집우이[執牛耳] ~ 집중우훈[執中虞訓] 1144
4779 집규[執珪] ~ 집금오[執金五] ~ 집불[執紼] 1259
4778 짐심[斟尋] ~ 집고사[集古辭] ~ 집구시[縶駒詩] 1124
4777 질전[疾顚] ~ 질지[郅支] ~ 질풍지경초[疾風知勁草] 1346
4776 질어[叱馭] ~ 질어경험조[叱馭經險阻] ~ 질어심[叱馭心] 1144
4775 질발[叱撥] ~ 질상담[迭相擔] ~ 질석제형[叱石弟兄] 1206
4774 진효부[陳孝婦] ~ 진훤[陳暄] ~ 질도[郅都] 1170
4773 진황[秦皇] ~ 진회[秦灰] ~ 진효공[秦孝公] 1150
4772 진혜왕[秦惠王] ~ 진홍멱부처[眞汞覓夫妻] ~ 진화[陳澕] 1243
4771 진해제척공분분[秦奚齊戚空紛紛] ~ 진향원[진香院] ~ 진현례[陳玄禮] 1160
4770 진평[陳平] ~ 진평재육균[陳平宰肉均] ~ 진함불출가[陳咸不出家] 1327
4769 진퇴격[進退格] ~ 진퇴유곡[進退維谷] ~ 진편석혈[秦鞭石血] 1399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