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진유근리사[鎭幽謹理使] ~ 진유풍정[溱洧風情] ~ 진유화표[眞遊華表]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889  

진월[秦粵] ()은 월()로도 쓰는데 진()은 중국의 서북쪽에 있고 월은 동남쪽에 있어서 거리가 멀므로 떨어져 관계가 없는 것을 말한다.

진유근리사[鎭幽謹理使] 연산군이 죄인을 절도(絶島)에 정배시키고 그들을 감독하도록 보내던 사신을 말한다.

진유아곡[溱洧雅曲] 연인끼리 음란하게 희희덕거리며 작약꽃을 꺾어서 주고받는 것을 읊은 시 역시 품위 있는 노래가 못 된다는 뜻이다. 시경(詩經) 정풍(鄭風) 진유(溱洧)사내와 계집이 희희덕거리며 장난치고, 작약을 꺾어 주며 서로들 헤어지네.[維士與女 伊其將謔 贈之以芍藥]”라는 말이 나온다. 상장(相將)은 서로 전송한다는 말이다.

진유풍정[溱洧風情] 청춘 남녀가 작약을 꺾어 주며 장난치는 것을 말한다. 시경(詩經) 정풍(鄭風) 진유(溱洧)남녀 히히거리며 장난치다 작약을 꺾어 주며 헤어지네.[維士與女 伊其相謔 贈之以勺藥]”라는 구절이 있다.

진유화표[眞遊華表] () 나라 때 요동(遼東) 사람 정령위(丁令威)가 일찍이 영허산(靈虛山)에 도를 닦고, 뒤에 학()으로 화()하여 고향을 떠난 지 천 년 만에 고향인 요동 성문(城門)의 화표주(華表柱)에 날아와 앉았다가 다시 하늘로 날아올라 갔다는 고사에서 온 말이다.

진의[振衣] 굴원(屈原)어부사(漁父辭)’새로 머리를 감은 자는 반드시 관의 먼지를 털어서 쓰고, 새로 몸을 씻은 자는 반드시 옷의 먼지를 털어 입는다.[新沐者必彈冠 新浴者必振衣]”는 말이 나온다.

 

 



번호 제     목 조회
4769 진황[秦皇] ~ 진회[秦灰] ~ 진효공[秦孝公] 1826
4768 마경[馬卿] ~ 마경가[馬卿家] ~ 마경유공[馬卿遊邛] 1829
4767 짐심[斟尋] ~ 집고사[集古辭] ~ 집구시[縶駒詩] 1829
4766 부귀김장[富貴羨金張] ~ 부귀화[富貴花] ~ 부금[覆錦] 1834
4765 비비[悱悱] ~ 비비낙설[霏霏落屑] ~ 비비유지[比比有之] 1845
4764 철삭은구[鐵索銀鉤] ~ 철석간장[鐵石肝腸] ~ 철숙음수[啜菽飮水] 1846
4763 청초장시[靑草瘴時] ~ 청총월명선패성[靑塚月明仙佩聲] ~ 청추송옥비[淸秋宋玉悲] 1846
4762 분각간서[焚却諫書] ~ 분갱모[焚坑謀] ~ 분경[紛更] 1847
4761 대독[帶犢] ~ 대동비[大同碑] ~ 대동천[大洞天] 1850
4760 무릉생추초[茂陵生秋草] ~ 무릉선촌[武陵仙村] ~ 무릉소갈객[茂陵消渴客] 1851
4759 내무증[萊蕪甑] ~ 내복[萊服] ~ 내빈삼천[騋牝三千] 1854
4758 녹포[綠蒲] ~ 녹피옹[鹿皮翁] ~ 녹황[鹿隍] 1854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