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진이세[秦二世] ~ 진인설언[秦人設言] ~ 진인책[秦人策]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813  

진이세[秦二世] 진시황의 둘째 아들 호해(胡亥)를 말한다. 진 시황이 죽자 이사(李斯)와 조고(趙高)가 유조(遺詔)를 위조하여 장자 부소(扶蘇)를 죽이고 호해를 세웠고, 조고가 정사를 마음대로 하여 관동(關東)에서 도적이 일어나게 되매 이세가 조고를 책망하자, 조고가 시해(弑害)하였다. <史記 卷六>

진인[眞人] 도득(道得)한 사람.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사람의 일을 다하고 천명을 기다림. 인간으로서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그 후는 천명에 맡김을 이른다.

진인설언[秦人設言] 까마귀 머리가 희어지고 말이 뿔이 났다는 말. 진왕(秦王)이 연()의 태자(太子) ()을 옥에 가두어 놓았는데, 그가 보내달라고 하자, 진왕이 그러라고 하면서 말하기를 까마귀 머리통이 희어지고 말이 뿔이 나면 그때 보내주리라.” 하였다. 단이 하늘을 우러러 탄식했더니 그 후 까마귀 머리가 하얗게 변하고 말도 뿔이 나서 진왕이 깜짝 놀라 그를 풀어줬다고 한다. <事文類聚>

진인종식[眞人踵息] 장자(莊子) 대종사(大宗師)진인(眞人)의 호흡(呼吸)은 대지를 딛고 서서 발뒤꿈치로부터 쉬어 나오고, 보통 사람의 호흡은 목구멍으로부터 나온다.” 한 데서 온 말이다.

진인책[秦人策] () 나라 대부(大夫) 사회(士會)가 진() 나라에 도망가 있을 적에, () 나라에서 진() 나라가 사회를 등용할까 염려한 나머지, ()의 수여(壽餘)를 시켜 사회를 꾀어서 진() 나라를 탈출시킬 때에 진() 나라 대부 요조(繞朝)가 사회에게 자기 말채찍을 주면서 말하기를 () 나라에 사람이 없다고 말하지 말라. 나의 꾀를 마침 쓰지 않았을 뿐이다.”고 하여, 사람을 속일 수 없음을 주의시킨 데서 온 말이다. <左傳 文公十三年>

 

 



번호 제     목 조회
4793 서판[書判] ~ 서포[漵浦] ~ 서풍오인[西風汚人] 1757
4792 반여[潘輿] ~ 반연연산명[班掾燕山銘] ~ 반용세[攀龍勢] 1760
4791 천책부[天策府] ~ 천촌만락[千村萬落] ~ 천추소자유[千秋蘇子遊] 1760
4790 중서자[中庶子] ~ 중석[重席] ~ 중선[仲宣] 1765
4789 아손유홀역만상[兒孫有笏亦滿床] ~ 아수라장[阿修羅場] ~ 아시[衙時] 1767
4788 천학비재[淺學菲才] ~ 천향[天香] ~ 천형[踐形] 1768
4787 만규명[萬竅鳴] ~ 만규엽[萬圭葉] ~ 만규호[萬竅號] 1769
4786 질어[叱馭] ~ 질어경험조[叱馭經險阻] ~ 질어심[叱馭心] 1769
4785 참수[饞守] ~ 참승초종[驂乘初終] ~ 참인투유호[讒人投有昊] 1771
4784 은망해삼면[殷網解三面] ~ 은미[隱微] ~ 은배우화[銀杯羽化] 1773
4783 창해구석[滄海驅石] ~ 창해군[倉海君] ~ 창해일속[滄海一粟] 1773
4782 진해제척공분분[秦奚齊戚空紛紛] ~ 진향원[진香院] ~ 진현례[陳玄禮] 1774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